오컬트

교운기후기라 하면 웃긴가 ㅋㅋㅋ

지나고 나서 사주를 알고나니 딱 들어맞았던 경우가 있어서.. 


내 대운은 9대운이고 10년단위야 (이렇게 표현하는게 맞겠지)

직업은 그림쟁이임 

돈 없고 안 팔리고 집안 기울고 슬럼프 오고 몸 상하고 고생했던 시기가 있었어

그때는 정신병도 찾아오고 가족들은 맨날 싸우고 물건 부수고 

노력파로 어디 가서도 자신할 수 있는데 노력을 아무리 해도 그림은 안 나아지고 제자리걸음이에.. 건강도 상하고. 

20대내내 그랫어 너무 처참하니까 짧게 말할게


결국 28세에 생활고로 그림 잠시 놓고 온갖 알바 하며 고생하다가 30세에 본가로 들어가며 다시 그림을 잡았는데 (거주지변경,직업변경.대운은 만나이로 봐야함.)


그 쯤에 슬럼프를 조금이나마 벗어날 실마리를 찾았어 근데 항상 그림에뻐요 하던 지인들이 뭔가 꼬투리잡아서 하나씩 멀어지더라 그대로도 좋다고 매번 칭찬해주던 인연들인데 이전이 더 네 그림 같다고 하면서 전처럼 그리길 원했어. 그 당시 그림이 지금 보면 우울증때문에 다 망가져있는데 ㅋㅋ 그러다가 새로운 동료들을 사귀었는데 그들은 내게 작가님을 오래 알았다. ㅇㅇ작가님은 어릴때부터 잘그리셨는데 왜 어느순간부터 이렇게 그리시는지 궁금했다. 이제보니 우울증때문에 그림이 무너지셨던 거 같다고 회복하는 날 응원해주었지. 그렇게 인간관계가 물갈이 되었어.

이때 마음이 엄청 힘들었어. 그동안 친했던 동료들이 나를 애완병신으로 삼고 있었구나 내가 안팔리는 걸 옆에두고 구경하면서 망가진 그림 가지고 왜 안팔리지 ㅜㅜ 하는 꼴을 보며 위안 받고 있었다는 걸 깨달은거지 되돌아보니 정말 그렇더라구? 왜 그랬을까 왜 날 낮추고 그렇게 병신같이 굴었을까? 내가 서열낮은마냥 했던 시녀짓들도 떠오르고 내가 다시 조금씩 잘 팔리는 거 같으니까 꼬투리 잡아서 연 끊은 것도..


이게 기신운>용신운 가는 교운기에 꽤 흔한 일이라고 하더라 기신운때의 환경, 인간관계, 스스로의 잘못이나 실수를 갑자기 깨닫게 되면서 반성/후회/자괴감이 생기는 시기가 반드시 있대. 이 시기에 자살하는 경우도 아주 흔하고. 이 벽을 못 넘어서..


쨌든 슬럼프를 벗어나니까 끊겼던 일거리가 들어오기 시작했어. 그러다가 몇 가지 작업물이 연속으로 터지면서 확 업계에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어 몸값도 수직상승함. 

희안하게 일도 잘 풀려. 일을 잘못 받아서 아 돈도 적은데 실수했구나 했던 일거리가 있는데 그래도 열심히 그렸더니 그림이 너무 마음에든다고 추가로 페이를 200프로를 더 주기도 하고 그동안 지각하고 잠수타고 이상하게 그려주는 작가들한테 데여서 걱정했는데 작가님은 성실하셔서 계약이 잘 풀렸다고 감사도 들음. 당연히 할일 했을 뿐인데 ㅋㅋ 

망가졌던 몸도 관리하고 자가로 집도 사고 차도 사고.. 충만하게 열심히 살고 있어 (안좋은일이 아예없는 건 아니지만..일을 너무해서 병원에 실려가기도 하고.. 관리해도 디스크에 관절염에.. 젊은 여자가 집에서 일하는데 잘 번다고 소문나니까 이상한 루머도 돌더라 고소중임.)


최근에서야 사주란걸 알고 내 대운 시기랑 대입하니까 너무 딱 떨어져서 놀랍더라 그래서 이런 거 조금씩 공부해보고 있었는데 마침 오컬트방이 생겨서 한번 글을 써봐.


 막 사주를 알았을 때는 내가 노오력해서 이만큼 일군 것에 프라이드가 있었는데 그게 무너지더라구 그냥 안 풀리던 운에서 잘 풀리는 운이 되었던 거지 내가 뭔가 뛰어나서 해낸 게 아닌것 같더라 그냥 운이 세상의 전부인걸까? 하고

근데 그때 통변해주던 분이 절대 아니라고 부정해줬어. 안 좋은 운에 아무것도 안 한사람은 용신운에도 그냥 평범하게만 좋아진다고. 

기신운에 부지런히 바닥을 다져 놓는 사람들이 용신운에 크게 발복하는 법이다. 지금 그 나이에 그렇게 큰 돈 벌면서 벤츠 끄는 거 보면 노력 많이 하셨겠다 하는데 눈물이 막 났어.. 진짜 진짜 안 풀릴때도 매일 울면서 그림공부하고 매일 펜 던지면서도 다시 주워와서 그리고 집안 기우는거 혼자서 다 캐리하고 부모님 병수발에... 다 보답받았구나 싶더라.


어르신들이 말하잖아 각자의 잘 풀리는 때가 다 있노라고

힘든 토리들도 꼭 잘 풀리는 시기가 올거야. 

  • tory_1 2021.02.03 20:51

    헉 나 작년이 톨이 말하는 운이 바뀌는 시기였나봐 갑자기 진짜 막 누가 마음의 근육을 찢어놓는듯한 그런 느낌과 깨달음과 수치가 막 몰려오고...있는 인연도 손절하고 새 인연들이 갑자기 많이 들어오는 시기란 말야 지금이...나 쫌만 더 힘내야겠다ㅠㅠㅠㅠ진짜ㅠㅠㅠㅠ나도 운탓 많이 했는데 기신운에 맨땅에 헤딩하면서 땅이 단단해졌다고 생각하고 용신운에 한번에 박차고 나간다고 생각하며 맘 단단히 먹어야겠다ㅠㅠㅠㅠㅠㅠㅠㅠ톨아 좋은 글 너무 너무 고마워ㅠㅠㅠㅠㅠㅠ엉엉ㅠㅠㅠㅠㅠㅠ나톨 작년에 인생 역대급으로 너무 많이 고생하고(글쓴톨 고생했던 나이때랑 비슷해) 그래서 회사도 때려치고 도망가다시피 나와서 오늘 너무 우울했는데 이 글이 위안이 되어서 기뻐ㅠㅠㅠ

  • W 2021.02.03 20:52

    위안됐다니 정말 다행이다ㅜㅜㅜ 토리가 대단해서 대운 없이도 스스로 깨달은 걸 수도 있다고 봐 다짐이 멋지다 ㅜㅜ 

     

    혹시 모르니 이거 두고갈게 http://sss.dothome.co.kr/ 대운계산기야 사주러들한테 맞다 아니다 의견은 갈리지만 참고정돈 될지도..

  • tory_1 2021.02.03 20:57
    @W

    으앙 고마워ㅠㅠㅠ나 앞으로 열심히 힘내려고 노력할게!!!!

  • tory_3 2021.02.03 20:58

    정말 힘들어도 매일 최선을 다하는 것이 답인 것 같아

    나도 열심히 살아야겠다

  • tory_4 2021.02.03 21:11
    인생에 폭풍이 올때나 해가 들때가 정해져 있었다면 토리는 폭풍불때 유람선을 혼자 뼈빠지게 만들어서 해뜨고 바람좋은날 즐기고있는 셈이네. 멋진사람이여
  • tory_6 2021.02.03 21:52
    어머나 4톨 표현 너무 낭만적이야~~ 우리 모두 힘내서 살아가자!!
  • tory_5 2021.02.03 21:24
    어뭐여 난 7일 뒤에 대운 바뀌넼ㅋㅋㅋ
    좋은 글 고마워
  • tory_7 2021.02.03 22:03
    저 우울할때랑 괜찮아지는 사이 기간이 얼마나 돼? 난 토리가 올려준 사이트 보니까 이미 지났더라고 횟수로 3년전인데 별로 달라진 거 모르겠거든...ㅠ
  • tory_8 2023.06.29 03:10
    교운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 【영화이벤트】 제76회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작 🎬 <퍼펙트 데이즈> 시사회 21 2024.06.10 4576
전체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2021.04.26 586767
공지 게시물 작성으로부터 7일이 지난 뒤 삭제가능 2022.04.27 18587
공지 🚨🚨🚨🚨🚨 오픈카톡 및 연락처 공유 금지 🚨🚨🚨🚨🚨 8 2021.04.26 26033
공지 사주 사주와 만세력을 볼 줄 몰라 헤매는 토리를 위한 초보 가이드 139 2021.02.19 50239
공지 오컬트방 공지 87 2021.01.31 40586
모든 공지 확인하기()
6938 사주 인신충 있으면 편관운때 힘든가? 19:50 17
6937 타로 레노먼드 9스프레드 19 19:00 44
6936 사주 내 이름이 너무 안 좋다고 바꾸는걸 추천하셨는데 알고보니 이름에 사연이 있는 경우라면? 7 17:52 80
6935 기타잡담 어플 백점 오늘의 운세 신기해 1 17:33 103
6934 신점 손가락 빠는 행동이 무슨 의미인지 아는 토리 있을까? 6 17:23 91
6933 사주 초년 기신 중말년 용신 14 16:07 139
6932 기타잡담 로또는 진짜 꿈에서 점지받아야 하나 4 15:08 141
6931 타로 타로 진짜 내 마음이 너무 잘 반영되는 거 같아 2 14:28 104
6930 사주 궁금한 게 있어 10 11:56 157
6929 타로 해석 ㄴㄴ 카뽑할 사람!!!!!(끝) 66 09:07 123
6928 타로 원래 기본으로는 켈틱만 썼는데 07:50 50
6927 사주 올해 겁재 운인데...사기당했어 1 07:04 211
6926 기타잡담 무토인데 신금 남친이 너무 귀엽다 5 03:04 145
6925 타로 혹시 커미션같은 걸로 오타쿠 타로 본 톨 있니? 2 2024.06.15 73
6924 사주 천간 정재 지지 겁재대운 겪어본 톨들 있음? 3 2024.06.15 159
6923 타로 야매초간단 타로라도 괜찮다면??? 41 2024.06.15 196
6922 기타잡담 뭔가 정유년쯤부터의 일이 마무리 되는 것 같아 5 2024.06.15 376
6921 타로 타로 카드 살까 하는데 8 2024.06.15 107
6920 타로 해석없이 카드만 뽑을 사람 42 2024.06.15 97
6919 사주 서울에 사주 잘 보는 곳 추천 받을 수 있을까? 2 2024.06.15 195
목록  BEST 인기글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 ⓒ 2017 -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