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컬트

교운기후기라 하면 웃긴가 ㅋㅋㅋ

지나고 나서 사주를 알고나니 딱 들어맞았던 경우가 있어서.. 


내 대운은 9대운이고 10년단위야 (이렇게 표현하는게 맞겠지)

직업은 그림쟁이임 

돈 없고 안 팔리고 집안 기울고 슬럼프 오고 몸 상하고 고생했던 시기가 있었어

그때는 정신병도 찾아오고 가족들은 맨날 싸우고 물건 부수고 

노력파로 어디 가서도 자신할 수 있는데 노력을 아무리 해도 그림은 안 나아지고 제자리걸음이에.. 건강도 상하고. 

20대내내 그랫어 너무 처참하니까 짧게 말할게


결국 28세에 생활고로 그림 잠시 놓고 온갖 알바 하며 고생하다가 30세에 본가로 들어가며 다시 그림을 잡았는데 (거주지변경,직업변경.대운은 만나이로 봐야함.)


그 쯤에 슬럼프를 조금이나마 벗어날 실마리를 찾았어 근데 항상 그림에뻐요 하던 지인들이 뭔가 꼬투리잡아서 하나씩 멀어지더라 그대로도 좋다고 매번 칭찬해주던 인연들인데 이전이 더 네 그림 같다고 하면서 전처럼 그리길 원했어. 그 당시 그림이 지금 보면 우울증때문에 다 망가져있는데 ㅋㅋ 그러다가 새로운 동료들을 사귀었는데 그들은 내게 작가님을 오래 알았다. ㅇㅇ작가님은 어릴때부터 잘그리셨는데 왜 어느순간부터 이렇게 그리시는지 궁금했다. 이제보니 우울증때문에 그림이 무너지셨던 거 같다고 회복하는 날 응원해주었지. 그렇게 인간관계가 물갈이 되었어.

이때 마음이 엄청 힘들었어. 그동안 친했던 동료들이 나를 애완병신으로 삼고 있었구나 내가 안팔리는 걸 옆에두고 구경하면서 망가진 그림 가지고 왜 안팔리지 ㅜㅜ 하는 꼴을 보며 위안 받고 있었다는 걸 깨달은거지 되돌아보니 정말 그렇더라구? 왜 그랬을까 왜 날 낮추고 그렇게 병신같이 굴었을까? 내가 서열낮은마냥 했던 시녀짓들도 떠오르고 내가 다시 조금씩 잘 팔리는 거 같으니까 꼬투리 잡아서 연 끊은 것도..


이게 기신운>용신운 가는 교운기에 꽤 흔한 일이라고 하더라 기신운때의 환경, 인간관계, 스스로의 잘못이나 실수를 갑자기 깨닫게 되면서 반성/후회/자괴감이 생기는 시기가 반드시 있대. 이 시기에 자살하는 경우도 아주 흔하고. 이 벽을 못 넘어서..


쨌든 슬럼프를 벗어나니까 끊겼던 일거리가 들어오기 시작했어. 그러다가 몇 가지 작업물이 연속으로 터지면서 확 업계에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어 몸값도 수직상승함. 

희안하게 일도 잘 풀려. 일을 잘못 받아서 아 돈도 적은데 실수했구나 했던 일거리가 있는데 그래도 열심히 그렸더니 그림이 너무 마음에든다고 추가로 페이를 200프로를 더 주기도 하고 그동안 지각하고 잠수타고 이상하게 그려주는 작가들한테 데여서 걱정했는데 작가님은 성실하셔서 계약이 잘 풀렸다고 감사도 들음. 당연히 할일 했을 뿐인데 ㅋㅋ 

망가졌던 몸도 관리하고 자가로 집도 사고 차도 사고.. 충만하게 열심히 살고 있어 (안좋은일이 아예없는 건 아니지만..일을 너무해서 병원에 실려가기도 하고.. 관리해도 디스크에 관절염에.. 젊은 여자가 집에서 일하는데 잘 번다고 소문나니까 이상한 루머도 돌더라 고소중임.)


최근에서야 사주란걸 알고 내 대운 시기랑 대입하니까 너무 딱 떨어져서 놀랍더라 그래서 이런 거 조금씩 공부해보고 있었는데 마침 오컬트방이 생겨서 한번 글을 써봐.


 막 사주를 알았을 때는 내가 노오력해서 이만큼 일군 것에 프라이드가 있었는데 그게 무너지더라구 그냥 안 풀리던 운에서 잘 풀리는 운이 되었던 거지 내가 뭔가 뛰어나서 해낸 게 아닌것 같더라 그냥 운이 세상의 전부인걸까? 하고

근데 그때 통변해주던 분이 절대 아니라고 부정해줬어. 안 좋은 운에 아무것도 안 한사람은 용신운에도 그냥 평범하게만 좋아진다고. 

기신운에 부지런히 바닥을 다져 놓는 사람들이 용신운에 크게 발복하는 법이다. 지금 그 나이에 그렇게 큰 돈 벌면서 벤츠 끄는 거 보면 노력 많이 하셨겠다 하는데 눈물이 막 났어.. 진짜 진짜 안 풀릴때도 매일 울면서 그림공부하고 매일 펜 던지면서도 다시 주워와서 그리고 집안 기우는거 혼자서 다 캐리하고 부모님 병수발에... 다 보답받았구나 싶더라.


어르신들이 말하잖아 각자의 잘 풀리는 때가 다 있노라고

힘든 토리들도 꼭 잘 풀리는 시기가 올거야. 

 비회원은 댓글 열람이 불가능합니다. 로그인 해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 【영화이벤트】 이것이 재즈다! 🎬 <블루 자이언트> 시사회 초대 이벤트 14 2023.09.25 3474
전체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2021.04.26 482756
공지 🚨 게시물 작성으로부터 7일이 지난 뒤 삭제가능 2022.04.27 12140
공지 🚨 오픈카톡 및 연락처 공유 금지 8 2021.04.26 17600
공지 사주 사주와 만세력을 볼 줄 몰라 헤매는 토리를 위한 초보 가이드 94 2021.02.19 37251
공지 오컬트방 공지 87 2021.01.31 30968
모든 공지 확인하기()
5343 사주 관살혼잡이 세운에도 올 수 있어? 2 00:05 74
5342 사주 대운인가 세운에 편관 있으면 돈 많이 쓰게 된다는거 진짜야?? 5 2023.09.26 150
5341 사주 신년 세운 말할때 1 2023.09.26 83
5340 기타잡담 엑스퍼트 육효 봤는데! 2 2023.09.26 126
5339 신점 초 켜본 톨 있어? 8 2023.09.26 136
5338 기타잡담 사주랑 타로랑 같은 이야기가 나오는거 너무 신기하다 2023.09.26 73
5337 사주 혹시 나좋아했던지인들 사주영향있었니? 7 2023.09.26 261
5336 사주 토생금이 무슨말인지 모르겠어 2 2023.09.26 178
5335 기타잡담 사주 관련해서 모르는 게 있어서 물어봐용.. 1 2023.09.26 133
5334 기타잡담 토스뱅크 운세고양이가 은근 나한테 맞는 조언해주네... 7 2023.09.26 302
5333 기타잡담 격 믿는 톨들 있어? 8 2023.09.26 245
5332 기타잡담 거울 앞에서 명상해도 괜찮나? 3 2023.09.26 280
5331 기타잡담 임수들 요새 어때? 17 2023.09.25 390
5330 사주 갑진년 진술충 어떻게 되는거야,,?? 2 2023.09.25 229
5329 신점 신빨은 왔다갔다 하나봄 1 2023.09.25 327
5328 기타잡담 10월 황소자리 염소자리 11 2023.09.25 348
5327 기타잡담 10월 별자리운세 38 2023.09.25 711
5326 기타잡담 잘보시는 분들은 계속 사라지신다 1 2023.09.25 385
5325 꿈해몽 어제 전애인이 꿈에 나온 것 같아 1 2023.09.25 144
5324 사주 이상엽 겨론으로 보는 궁금증 🤔 (식센) 3 2023.09.25 538
목록  BEST 인기글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268
/ 268

Copyright ⓒ 2017 -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