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GcB7ZeIyAIY02smGa2Iiw.jpg


비좁은 우리에 갇힌 채 말라비틀어진 음식을 핥는 개들.

개들의 울음소리가 울려 퍼지는 경기도 남양주의 한 개 농장에 사람들이 들이닥칩니다.

[개농장 주인 : 이게 애완용이고 저게 식용견이야. (식용 개가 어디있어요, 따로!)]

지난해 7월 동물권단체 '케어'가 연예인 홍보대사와 함께 학대받는 개 230여 마리를 구출하는 장면입니다.

[어머 어떡해 어떡해….]

구조 활동이 알려지면서 3천만 원이 모금되기도 했습니다.

그럼 구출된 개들은 어디로 갔을까요. 구조된 개들이 지내고 있다는 '케어'의 한 보호소를 찾아가봤습니다.


지난 3년간 동물관리를 총괄했던 간부가 뜻밖의 말을 꺼냅니다.


5FsGnrz7DqeO4iME6C6Emq.jpg


구조된 개 중 50여 마리가 도살됐다는 증언으로 이어집니다.


4VYjkgVrag6kms2uo8esai.jpg
5aup6mLl0Ie6oU66qSmMoK.jpg


멀쩡한 개들을 동물병원에서 집단 안락사한 뒤 환경업체를 통해 폐기했다는 겁니다.

박소연 대표가 직접 지시했다며 두 사람이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5zQWAfuzpSIGskOyqGc8cY.jpg
7AzPbV5sbemK4eaGE206yk.jpg


지난해 6월부터 두 달간 환경업체가 케어 측에 발행한 세금계산서. 1천300만 원이 바로 개들의 사체 처리비라고 제보자는 주장합니다.

구조 실적을 높이려고 대규모로 개들을 구조했는데 이후 비용이 감당 안 돼 안락사를 시킨 거라고 털어놨습니다.

47iE6rJgRWImSAww6qkEsS.jpg
3FcSC0AM9yqUocS4C2c8kQ.jpg



이렇게 해서 안락사한 개들은 지난 3년여간 수백 마리라고 주장했습니다.


2MPKtdcNHagWwiAYcssCSK.jpg
6EN2FUIaVGMQcSGMsUIkQy.jpg



안락사를 지시한 데 이어 입단속도 해 왔습니다.


7olLAWpRf2we6suE064i8A.jpg


케어 측은 취재가 시작되자 오늘(11일) 오후 돌연 입장문을 내고, 이제 사회적으로 안락사를 논의할 때라며 뒤늦게 안락사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1h6txaSebEQa2muu80aqQY.jpg


[박소연/'케어' 대표 : 전체 동물의 복지를 위해 아픈 상황, 적응하기 어려운 상황, 전염병이 번지는 상황 (에서만 안락사를 했습니다.) 기준이 없다는 거에는 동의할 수 없고요. 모금 때문에 구조한다? 정말 그건 너무 어리석은 왜곡된 말이고요.]

박 대표는 안락사는 2011년 중단됐다가 2015년부터 다시 시작됐고, 마릿수는 알지 못하다면서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안락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케어 내부 구성원들이 꾸린 비상대책위원회와 다른 동물보호단체들은 내일 암암리에 이뤄진 안락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낼 예정입니다.


이 내용 취재한 이슈취재팀 원종진 기자 나왔습니다.

Q. 안락사 없었다고 하지 않았나?

[원종진/이슈취재팀 기자 : 지금 보시는 게 '케어'의 작년과 재작년 사업 보고서입니다. 안락사와 관련한 내용은 한 줄도 없고, 예산서나 결산서에도 구호비나 치료비만 있지 안락사 비용은 적혀 있지 않습니다. 박소연 대표는 안락사가 현실적인 제약 속에서 최대한 많은 개들을 구호하기 위한 행위였다, 또 구조활동을 이렇게 안 했다면 죽을 수 밖에 없는 동물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렇다면 사전에 회원과 후원자들, 시민들에게 구조와 안락사의 과정을 떳떳하게 밝혔어야 합니다. 또 안락사를 시키려면 법에서 정한 절차를 거쳤어야 했는데, 모두 지키지 않은 겁니다.]

Q. '케어' 후원자들의 반응은?

[원종진/이슈취재팀 기자 : 제보자가 끝까지 우려했던 점이었는데, 동물보호단체 절반에 대한 불신 등으로 이어져서 활동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끊기지는 않을까 걱정했습니다. 하지만 회원과 후원자도 모르게 구조된 개들이 안락사 되는 악순환을 끊기 위해 제보를 결심했다고 합니다. 박 대표가 안락사를 중단하겠다고 SBS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는데, 이러한 상황에서 동물단체들이 투명하고 지속가능 하게 구조활동을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사회적 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5&aid=0000702959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고나리/눈치주기/취ㅈ 위반 강력제재 최종 경고 ❞ ✰✰✰✰✰✰✰✰✰✰✰✰ 251 2019.03.24 112920
전체공지 ✐ 디미토리 전체 게시판 이용규칙 (10/27 추가) 5095 2019.01.01 111022
전체공지 ✐ 디미토리 회원가입 오픈-현재 가입 가능 2017.02.25 35937
공지 시사/이슈/유머 게시판 이용규칙 : ▶▶▶ 정치 관련 게시물은 정치 게시판에서 작성 가능합니다 (주의) 2018.05.19 82412
모든 공지 확인하기()
» 이슈 [SBS보도] 박소연 '케어' 대표 "치료비 폭탄, 웬만한 애들은 안락사"…육성파일 입수 38 2019.01.11 2373
15355 유머 햄스터의 미로탈출 (귀여움주의) 45 2019.01.11 3654
15354 유머 엑소를 몰랐던 분의 엑소 세훈 목격담 77 2019.01.11 6702
15353 이슈 빙상연맹 조재범 김보름 전명규 채널A 연결 논리 16 2019.01.11 1566
15352 시사 "빙상연맹, 성폭력 조사하자 빙상장 사용 막아" 7 2019.01.11 1212
15351 이슈 [단독] 토리 보호했던 ‘케어’, 개·고양이 수백마리 몰래 안락사 45 2019.01.11 3114
15350 이슈 [단독] 빙속 코치도 '미성년자 폭행·성폭력 의혹' 13 2019.01.11 1409
15349 이슈 한국을 지킨 영웅의 대답 47 2019.01.11 4090
15348 유머 주인공을 막는 사천왕 그리고 최종보스 9 2019.01.11 2428
15347 유머 이제는 MC를 가지고 노는 에이핑크 14 2019.01.11 3864
15346 이슈 윤봉길 의사가 '실패한 자객'?…중국 역사전시회 '격하' 논란(종합) 10 2019.01.11 656
15345 이슈 청설청설청설모 먹이를 찾아 어디를 가느냐 30 2019.01.11 2877
15344 유머 오늘은 역대급 수저 물고 데뷔한 신인그룹 앙몬드 생일 33 2019.01.11 4790
15343 이슈 #승복을 입고 할 수 있는 걸 8 2019.01.11 2326
15342 유머 흔한 교통체증.twt 26 2019.01.11 4220
15341 이슈 일본에서 유행하는 여자력 빙고 124 2019.01.11 5948
15340 유머 야 대박이지않냐 얘 또 돈 썼다 79 2019.01.11 7240
15339 유머 신화에게 지지 않는 NCT 마크.avi 35 2019.01.11 3109
15338 유머 책을 받기도 전에 주접킹을 자랑하는 슈스 절미 팬들 31 2019.01.11 4829
15337 시사 "딴 짓하다 사고냈으니 윤창호법 적용말라" 음주운전 가해자 측 변론 논란 27 2019.01.11 19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47 948 949 950 951 952 953 954 955 956 ... 1719 Next
/ 1719

Copyright ⓒ 2017 - 2019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