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난 디즈니월드 경비야. 지구에서 가장 행복한 곳의 경비지. 보통은 직원이 온라인에 올릴 수 있는 내용이 엄격하게 제한되어있어서 내가 어디서 일하는지는 밝히기 싫었는데 이걸 안 말하고서는 이야기가 안 돌아가겠더라고. 그리고 솔직히 말이야, 난 그냥 이 직업이랑은 끝난 것 같거든. 여기서 계속 일한다는 게 상상이 안 돼.


디즈니에서 일한 지는 23년이나 됐어. 20년 동안은 그냥 테마파크에서 일했지. 좀도둑들을 붙잡고 분위기 띄운다고 너무 마신 사람들을 끌고 가는 일들을 했지. 가끔은 싸움을 말려야 할 때도 있었지만 보통은 꽤 평화로웠어.


근데 지난 몇 년 동안 더위 속에서 걷는 게 너무 힘들어서 에어컨 있는 데로 좀 보내달라고 했지. 그랬더니 회사에선 날 리조트로 보냈어. 근무조건은 110% 좋다고 해도 될 정도였어. 날씨도 좋고, 출퇴근도 편리했어. 손님 문제는 좀 더 복잡해졌지만. 주로 숙박객들이 그랬지. 비싼 비용이랑, 휴가 온다고 받은 스트레스 때문이었던 것 같아. 웬 부부가 서로 소리를 질러대서 근처 방에 불려간 적도 있었지. 그 사람들한테 낮잠을 자거나 떨어져서 다른 일을 하다가 오는 건 어떠냐고 하면 보통은 먹혀들어서 잠잠해졌어. 


하지만 내가 글을 쓰는 건 이런 것 때문이 아냐. 지금 시간이 있을 때 얘기를 해야겠지.


사흘 전, 관리실에서 전화가 왔어. 며칠 전에 객실 청소부가 그 날 손님을 받는 방(숙박객들은 모두 11시에 체크아웃을 하고 체크인은 3시에 받았어.)에 청소를 하러 들어갔는데 손님들이 자기 물건들을 전부 그대로 두고 간 거야. 청소부는 그걸 적고는 다른 방으로 갔지. 근데 이틀이나 지나서 다시 가보니까 여전히 그 물건들이 손 댄 흔적도 없이 그대로 있었어. 


확인하러 갔는데 정말로 그 빈방엔 여행가방이며 옷가지, 과자, 장난감, 한 가족이 휴가에 필요할 법한 모든 물건들이 있었지 뭐야. 매니저는 이미 이전 예약기록을 보고 있었어. 그 방은 애 둘 딸린 4인 가족이 쓰던 거였지. 그 사람들이 적은 전화번호로 전화를 했지만 음성사서함에 연결될 뿐이었어. 좀 충격을 받았던지라 청소부한테 말해서 그냥 청소해버리라고 했지. 물건들은 연락이 닿을 때까지 보관소에 옮겨놓기로 하고.


난 예약 기록을 더 살펴봤어. 그 가족은 사건이 있기 5일 전에 여기 왔었지. 그들이 주차비를 지불했단 것과 차량 설명까지 적혀있었어. 잰걸음으로 주차장에 갔는데 차는 여전히 거기 있었지. 그러니까 차 사고나 그냥 물건을 두고 떠나기로 한 건 아니었단 거야.


다음으론 그 가족이 다이닝 플랜까지 산 걸 알 수 있었어. 이게 뭐냐면 손님들이 식대를 전부 선불하는 거야. 그러면 음식을 받을 수 있는 "크레딧"이 주어지는 거지. 이 가족은 딱 3크레딧밖에 쓰지 않았고 마지막으로 사용한 건 체크인하고 이틀밖에 안 지났을 때였어. 도착한 날은 좀 늦어서 리조트에 그대로 머물기로 한 것 같았지. 다음 날 그들은 에프콧(디즈니 월드의 테마파크 중 하나)에서 2크레딧을 썼어. 이튿날은 아침 시간에 매직킹덤에서 1크레딧을 썼지.


디즈니에는 매직밴드라는 게 있어. 손님들이 차고 다니는 건데 이게 방열쇠도 되고, 주차권도 되고, 신용카드 역할도 하고 식사 예약 지불에, 입장도 빨리 할 수 있게 해주고 뭐 그런 잡다한 기능이 있는 팔찌야. 좀 번거롭긴 했지만 난 마침내 이 가족의 빠른 입장 기록도 찾아볼 수 있게 됐지. 매직킹덤에 간 날, 그곳의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놀이기구 몇 개를 탄 다음에 11시경에 그들이 탄 마지막 놀이기구인 스몰월드(보트를 타고 꾸며진 수로를 다니는 놀이기구)로 갔어. 그 뒤엔 아무 기록도 없었고. 


마침내, 누군가를 여기 끌어들여야 할 때였어. 매직킹덤에서 일하는 오랜 동료를 불러다가 그들이 스몰월드에 갔을 때의 카메라 기록을 좀 보여달라고 할 참이었지. 거기 갔을 때 내 친구는 제정신이 아니다 싶을 정도로 혼란스러운 얼굴이었어. 그 친구가 나한테 자기가 찾은 걸 보여줬지. 보통 카메라는 놀이기구를 타고 내리는 곳에 설치되어있어. 카메라 기록은 그 가족이 빠른 입장을 위해 밴드를 쓰고 놀이기구에 타는 것까진 담고 있었지. 근데 출구의 기록은 다른 사람들밖에 없었어. 그들은 거기 없었지.


물론 우린 더 나쁜 상황도 생각해봤어. 보트를 타다가 애 한 명이 빠져서 그걸 구한답시고 도중에 뛰어내렸다가 기계장치에 끼여서 죽거나 다치거나 하지는 않았을까 하고. 그래서 우린 놀이기구를 정지시켰어. 햇빛 짱짱한 대낮에 말이지. 귀에 못박히도록 들은 그 노래를 끄고 불을 켰어. 친구와 난 도움을 청하기 전에 세 번은 같이 놀이기구 안을 돌아다녔지. 결국은 거의 10명이나 되는 직원들이 찾아다녔지만 폰 세 개랑 모자 하나를 빼면 아무것도 찾지 못했어.


뒤통수를 맞은 것 같았어. 난 요며칠 내내 사건을 파고들었지만, 내가 찾아낸 걸 누구에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어. 경찰을 불렀으니 그치들은 이미 여기로 오고 있겠지만, 디즈니는 이런 사건을 덮는 방법을 알고 있었지만, 난 이런 경고라도 하지 않고는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어.


며칠 동안 그들의 기록을 조사한 결과 나는 그 가족이 메모리 메이커도 샀다는 걸 알게 됐어. 메모리 메이커는 디즈니 월드 안에 퍼져있는 사진사들과 놀이기구에 설치되어있는 카메라들이 공짜로 사진을 찍어주는 서비스야. 사진들은 시스템이 인식하는 즉시 자동적으로 디즈니 계정에 추가 돼. 그리고 시스템은 언제나 인식하지. 사람들이 어디 있는지는 전부 매직밴드로 확인이 가능하니까.


음, 난 그 가족의 메모리 메이커 사진앨범을 열어봤고, 거기엔 732장이나 되는 사진이 있었어. 처음 30장은 완전 평범했어. 에프콧, 놀이기구들, 성 앞. 하지만 나머지들. 나머지들은 전부 스몰월들의 사진이었어. 놀이기구는 한 번 타면 한 장의 사진밖에 안 찍는단 말이야. 그러니까 이건 그들이 700번이 넘도록 이걸 탔다는 소리지. 처음 사진은 괜찮았어. 모두가 행복해보였지. 바쁜 날인 데다 보트는 만석이었어. 다음 한 장은 좀 흐릿했어. 보트는 이 가족들 빼곤 안 타고 있었고 그들의 표정은 끔찍히도 혼란스러웠지. 그 다음 10-15장은 그 가족의 아빠가 점점 화내면서 소리치고 있었어. 엄마는 아이들을 제 목숨이 걸린 양 꼭 잡고 있었고 아이들은 속이 뒤집혀 하며 울고 있었지. 놀이기구는 계속, 계속해서 돌아갔어. 50회가 지나자 그들은 빠져나가려는 것처럼 보였어. 그러다 아빠가 사라졌지. 그리고 모두 다 사라졌어. 놀이기구 초반에 내려서 빠져나간 것처럼 보였지. 하지만 다음 사진에 그들은 모조리 다시 그 망할 보트에 앉아있었어. 450회 쯤 지나자 엄마와 애들밖에 안 보였어. 자세히 보니 다른 좌석에 기대듯 누워있는, 아빠의 몸뚱이가 있긴 했지만. 675회가 지나자 엄마와 애 하나밖에 없었어. 다른 시체가 다른 자리에 앉아있었지. 엄마와 애도 더는 움직이지 않았어. 이 두 사람은 여전히 살아있는 것처럼 보였어. 단지 미치도록 긴장하고 있을 뿐이었지. 창백하게 질린 채로 눈을 부릅뜨며 앞만 보고 있었으니. 


그리고 이봐들, 이 망할 목숨을 걸고 말하는데, 그 인형들은 움직이면서 뭔가를 하고 있었어. 사진 몇몇 장에는 있어야 할 곳에 있지 않기도 했지. 심지어는 그 가족과 같이 보트에 타고 있는 사진도 있었어.점심이 올라올 것 같아 더는 쳐다보고 있을 수가 없었어. 앨범을 닫았지. 근데 닫고나자 파일크기가 불어나 있는 게 아니겠어? 신이시여, 새 사진이 계속 찍히고 있는 건가?  감시 카메라를 보니 지역 경찰들이 곧 도착할 것 같아. 대체 무슨 좆같은 일이 일어나는 건지 나도 감 좀 잡았으면 좋겠지만 이 미친 일이 나한텐 안 일어났으면 좋겠어. 이글을 업데이트할 수 있을 것 같지가 않아. 경찰에게 얘기하고 나서, 여기 두 번 다시는 안 와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거든. 난 그냥 이 사건을 밖으로 끄집어내고 싶을 뿐이야. 디즈니 새끼들이 또 매체들한테 좆같은 뇌물을 처먹여서 가족이 사라진 이유를 조작하기 전에. 그들은 사라진 게 아니야. 난 그들이 어디 있는지 알고 있어. 








◇댓글◇

Dpeezy09
난 이런걸 잘 안 믿는 사람이긴 한데, 스몰 월드에서 겪은 일을 떠올리면 또 모르겠어. 난 2012년에 저기서 일했는데 퇴사하기 전에 직원용 프리패스를 마지막으로 사용하기로 했어. 평소에 자주 타던 어트렉션들을 탔고, 나가려고 하는데 갑자기 옛날 생각이 떠올라서 마지막으로 스몰 월드를 타기로 했어.
유럽 섹션의 마지막이 되기 전까지는 좋았어. 유럽 섹션의 스위스에는 원래 작고 귀여운 알프스 소녀 인형이 있는데 이 날에는 없더라고. 이걸 100번은 넘게 타봐서 진짜 잘 아는데 없길래 뭔가 했지. 하지만 뭐 인형이 있고 없고는 내가 정하는 게 아니니까 별로 신경은 안 썼어.
그런데 진짜 거짓말이 아니고 다음 네 개 섹션에서 그 인형을 계속 봤어. 다른 인형들이랑 같이 춤추고 노래하는게 아니라 약간 뒤에, 배경 쪽에서 어슬렁거리고 있었는데 그래도 눈에 띄었어. 내가 뭘 보고 있는지 믿기지가 않았지만 정말 확실했다고.
이걸 탄 시간은 밤이었고 스몰 월드 캐스트랑 친해서 걔네가 나를 보트에 혼자 태워 보내준 거였거든. 온 몸에 소름이 끼쳤어. 그걸 못 본 척 다른 생각을 하려고 노력하다가 결국 거의 끝까지 왔는데, 그때 내가 절대 잊지 못할 걸 봤어. 이 작고 인형이 마지막 부분에 shalom이라고 쓰여진 표지판을 붙들고 있더라고.
첫 번째 든 생각은 이건 장난이고, 내 머저리같은 친구들이 날 놀리려고 이 짓을 했다는 거였어. 그런데 친구들이 정말 단호하게 자기들이 한 짓이 아니라고 하는 거야. 게다가 애초에 내가 본 건 불가능한게, 모든 인형은 하나만 있대. 하나가 고장나거나 부서지면 놀이공원 폐장 후에 고치거나 새로 하나를 주문제작한다는 거야.
그리고 스위스의 알프스 소녀는 없애버렸었대. 몇 번을 고치더라도 다른 인형들과 같이 춤추고 노래하지 않아서.





Notafraidofnotin
내가 마지막으로 스몰 월드를 탄 건 90년대였어. 나는 다시는 그걸 안 탈거야. 애들을 데리고 디즈니에 갈 때도 난 절대 그건 안 타!
아직도 가끔 그 안에서 본 거에 대해 악몽을 꿔. 심지어 나 혼자 본 게 아니었어.
어릴 때 학교에서 수학여행으로 디즈니월드를 갔었는데, 스몰 월드를 탔을 땐 밤이었어. 다른 어트랙션들은 벌써 전부 2번 넘게 탔었던 데다가 같이 다니던 무리 중에 한 명이 스몰 월드를 타고 싶다고 낮부터 계속 징징댔거든. 아마 우리 6명만 이걸 타고 있었던 것 같아. 다른 사람들은 거의 없었어.
내가 거기서 본 걸 평생 동안 잊지 못할거야. 한 절반쯤 지났을 때였어. 어느 나라 부분이었는지, 내 주변이 어땠는지는 기억이 안나. 너무 충격받아서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거든.
갑자기 옆에 있던 친구가 내 팔을 세게 당겨서 친구를 쳐다봤어. 친구가 눈물이 고여서, 입은 크게 벌리고 뭐라고 말하려고 애쓰는데 아무 말도 못하더라고. 그러면서 우리 밑의 물을 미친듯이 가리키는거야. 걔 표정이랑 행동이 엄청 무서워서 정말 내려다보고 싶지 않았지만 얘가 뭐 때문에 그렇게 겁을 먹었는지 알아야만 했어. 나는 친구한테서 눈을 떼고 천천히 차 옆으로 몸을 기울였어. 보트랑 벽 사이에 몇 인치 정도 되는 틈이 있었는데, 그 사이로 밑을 내려다봤어.

아래 물에 셀 수 없이 많은 얼굴들이 있었어. 고통과 두려움으로 일그러져서 입을 벌리고 소리 없는 비명을 지르고 있는 얼굴들. 난 비명을 질렀어. 다른 애들이 다 깜짝 놀라서 나를 진정시키려고 했는데, 나는 계속 "우리 아래에 있어, 엄청 많이 있어, 물 안에, 물 안에 갇혀 있어" 이런 식으로 비명을 질렀어. 이걸 듣자마자 다들 물 안을 들여다봤는데 아무것도 없었대. 어두컴컴한 물과 보트 레일 말고는.

나랑 내 친구는 진정이 안 돼서 계속 울고 있었는데, 내리자마자 어트랙션을 조작하는 크루가 와서 괜찮냐고 묻더라고. 나랑 내 친구는 울면서 우리가 뭘 봤는지를 말했어. 그런데 물 안의 얼굴에 대해 말하자마자 그 사람이 확 굳더니 얼굴이 창백해지는 거야. 그 반응이 모든 걸 말해주더라. 빠르게 정신을 차리고 우리한테 괜찮다고, 인형 얼굴이 물에 비친 것뿐이라고 토닥여주긴 했는데 우리는 그게 거짓말인 걸 알았지...




noname

1999년에 우리 가족은 디즈니랜드에 갔어. 다들 행복하게 스몰 월드를 타러 갔지. 난 12살이었고 동생은 6살이었어. 모든 순간이 좋았고 부모님은 옛날 생각에 잠겨 미소지었어. 그런데 거의 끝날 때쯤에 갑자기 불이 꺼지더니 뒤쪽 조명이 켜지는 거야. 움직이던 어트랙션이 멈추고 빨간 옷을 입은 크루들이 오더니 비상구로 나가게 했어. 크루는 우리한테 무슨 일인지 말을 안 해줬는데, 밖에 앰뷸런스가 있고 경찰차가 와 있더라고. 그때 엄마가 카메라를 꺼내서 크루랑 인형들 사진을 몇 장 찍었어. 카메라 필름 롤 마지막 몇 장이 남아서 아무거나 찍은 것 같아. 어쨌든, 이게 천장을 향해 찍었던 필름 롤 마지막 사진이야..



6GMq1ssbcYokQEigCcs2KM.jpg




---------------------------


여기서부터는 디즈니랜드 스몰월드사진들

에버랜드 지구마을이랑 비슷한 느낌인가 봄



5Ru2gKCzIcCoEsmieS24Sk.jpg
1j2qmF3YJum6UqEQokW4Ui.jpg
5aUuy63BewUWioKsw4M0q2.jpg
73cwEYL5yUIA8Qa8ySCESM.jpg

  • tory_1 2019.08.07 10:29

    뭐야 존무다;;;;;;;;실환가....

  • tory_2 2019.08.07 10:30
    삭제된 댓글입니다. (삭제일시: 2022/03/11 00:44:26)
  • W 2019.08.07 10:32

    어릴때 지구마을 갔을때 어두운 조명에 인형같은것들이 으스스하고 바닥에 물흐르는 것때문에 습한 냄새도 났던걸로 기억나. 

  • tory_2 2019.08.07 10:39
    삭제된 댓글입니다. (삭제일시: 2022/03/11 00:44:26)
  • tory_4 2019.08.07 11:22

    헐 뭐야 저 댓글 사진 지금 천장에 인형이 매달려 있는 거야??? 아니면 사람인가???

  • tory_5 2019.08.07 11:39

    저 사진 떨어지는거야? 뭐야???????????????????

  • tory_6 2019.08.07 12:17

    홍콩 디즈니에서 스몰월드 탔었는데...ㅋㅋㅋㅋㅋ되게 길고 밝고 노래도 막 나오는데 살짝 침침한 느낌은 있음..

    근데 저 매달린 인형은 뭔지 모르겠네.. 저렇게 높이 매달려있다고..?

  • tory_7 2019.08.07 13:28
    롯데월드 판타지열차도 기괴하더라...
  • tory_8 2019.08.07 15:30
    난 어렸을때 에버랜드 지구마을갔다가 그 트라우마로
    가짜 사람, 가짜 동물에 극심한 공포를 느껴..
    그때가 6살인가 7살이었는데 진심 그 냄새랑...어후..ㅠㅠㅠ
    이상하게 마네킹은 괜찮은데 반복되는 행동을 계속하는
    사람같은 플라스틱 인형들이나
    박제처럼 가짜털을 붙여 만든 동물모형들.. 또 이상하게 박제는 징그럽지만 괜찮음......
    저런 괴담들이 진실일지 아닐지는 모르겟지만
    스산한 기운때문에 없던 괴담도 만들어낼수밖에없는 분위기들이야
  • tory_9 2019.08.07 15:46
    https://img.dmitory.com/img/201908/79X/t9K/79Xt9KdqdqcY6gi4SSAegM.jpg


    !???!?!?!?! 아니 진짜 이거 뭐야????
  • tory_10 2019.08.07 16:27
    와 나 원래 이런거 안믿는데 사진까지 있으니까 너무 무서워....
  • tory_11 2019.08.07 16:39
    Scp 재단같다..
  • tory_12 2019.08.07 20:01
    묘사가 너무 무섭다 ㄷㄷ
  • tory_13 2019.08.08 03:19
    어둡고 물있고 사람모양의 조형물... 딱 괴담 나오기 좋은듯 ㄷㄷ
  • tory_14 2019.08.08 11:50

    놀이공원 괴담 무서웓ㄷㄷㄷ

  • tory_15 2019.08.10 12:59
    마자 이거 봤는데 묘하게 소름끼쳤어...
  • tory_16 2019.08.13 17:03

    나도 롯데월드 판타지월드 다리아플때 타고그랬는데 그 특유의 쎄한 분위기가 있어서 싫었어 악몽꿀때도 거기 갇히는거 가끔 꿈 ㅠ

  • tory_17 2022.04.26 15:30


    쭉 내리다가 나도 탔던 어트랙션이라서 놀랐어 난 되게..흥겹게탔었던것같은데............................너무무서운데..?

  • tory_18 2023.03.18 19:12

  • tory_19 2023.03.19 09:09
    우리나라에 신밧드인가?그것도 괴담 있지 않나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 【영화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터치할 하이파이브 드라마! 권유리 주연 🎬 <돌핀> 시사회 13 2024.02.29 2831
전체 【영화이벤트】 추자현 X 이무생 🎬 <당신이 잠든 사이> 무대인사 시사회 58 2024.02.27 3505
전체 【영화이벤트】 릴리 제임스 X 샤자드 라티프 X 엠마 톰슨 🎬 <왓츠 러브> 시사회 41 2024.02.27 2764
전체 【도서이벤트】 엠마 스톤 X 마크 러팔로 X 윌렘 대포 🎬 <가여운 것들> 원작 도서 증정 98 2024.02.26 1404
전체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2021.04.26 546946
공지 꿈글은 오컬트방에서 작성 가능합니다. 2021.02.25 264115
공지 공포방 공지 69 2017.12.18 279261
모든 공지 확인하기()
3089 공포괴담 (찾아줘) 소꿉친구 장례식에서 웃은 친구 이야기? 4 2024.02.28 778
3088 실제경험 자취 첫날에 태어나서 처음 가위눌렸던 적 있어 3 2024.02.20 785
3087 실제경험 트라우마나 공포증 있음? 39 2024.02.20 1667
3086 실제경험 혹시 글 하나 찾아줄 수 있을까 1 2024.02.20 341
3085 실제경험 공포잡담? 혹시 공포 불감즘인 톨 있어? 1 2024.02.20 409
3084 실제경험 귀접 당할뻔한 적 있는데 공포보다는 유머 같은 이야기 17 2024.02.18 1621
3083 공포괴담 개쫄보였는데 괴담 안 무서워진 이유가 18 2024.02.16 2622
3082 공포괴담 신기 있는 친구랑 술 먹는데 웬 아줌마 얘길 하는거야 7 2024.02.16 2390
3081 공포자료 영화관 귀신.jpg 16 2024.02.15 2348
3080 실제경험 주워온 거울은 사용하지 말것 10 2024.02.12 2010
3079 미스테리 난 윤시원 유튜브중 김양님 이야기를 제일 좋아하는데 2 2024.02.12 1072
3078 실제경험 대학생때 친구가 싸패임 18 2024.02.12 3131
3077 실제경험 현실 소시오패스 본 것 같아 11 2024.02.12 2114
3076 공포괴담 (찾아줘)(찾음)정신병원 관련 공포 단편 5 2024.02.09 1089
3075 공포괴담 공포글 하나 찾아줄수 있니? 5 2024.02.07 1038
3074 미스테리 기괴한 알바 모집글 ㅎㄷㄷ 19 2024.02.02 4637
3073 실제경험 진짜 알 수없었던 경험담 13 2024.01.30 3231
3072 공포자료 나폴리탄 좋아하는 톨들 25 2024.01.29 3133
3071 공포괴담 어떤 돌비 영상을 찾고 있는데 아는 톨 있을까? 4 2024.01.27 1195
3070 공포자료 괴이현상 수색연합 시리즈 13 2024.01.27 1750
목록  BEST 인기글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155
/ 155

Copyright ⓒ 2017 -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