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죽어도 메인공 윤혁인데

요즘 권영재 왜 자꾸 내 앞에서 알짱거려!!!!!!!!!

존나 치인다 오늘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누구예요."


잠결에 목소리가 낮았다.

한지서는 목소리를 한껏 낮춘 채 권영재에게 말했다.


"..........집 주소 알려주세요."

"왜요."

"형이 데리러 온대요."

"늦었잖아요, 자고 가요."

"안 돼요. 주소 알려주세요. 형이.........."


권영재의 시선은 한지서의 휴대폰으로 향했다.

제가 준 휴대폰으로 윤혁과 통화를 이어가고 있었다.

통화 시간은 늘어났다. 

분명 우리가 나누는 대화를 듣고 있을 거다.



씨발. 권영재는 욕을 씹으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겁 먹은 한지서의 표정이 눈에 들어왔지만, 무시했다.


거실 테이블 위에 던져둔 고지서를 손에 들었다.

그러곤 한지서 쪽으로 툭 내던졌다. 

올려다 보는 시선이 느껴졌다.


"주소."


(주소 알려달라니까 고지서 던지는 거 신박해.....

 이 부분 뭔데 개치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ㅠㅠㅠ)






"지서 씨는."

"................."

"윤혁 씨가 없으면 무서워요? 못 살아요?"


비꼬는 건 둘째치고, 궁금하기도 했다.

현실적으로 스무 살 넘은 청년이, 

같이 사는 형한테 이 정도까지 

맹목적일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

다른 사람들 다 진작에 군대 갔을 나이에, 

다리 때문에 아니면 집안 문제로

안갔다고 치더라도, 비현실 적이었다.


어떤 이유로,


왜,


"저는 형 없으면 진작에 죽었어요."


우리 사이에 끼어들지 마. 틈을 만들지 마. 그냥 둬.

한지서는 그렇게 말하는 것 같았다.


"만약, 그 사람이 당신을 버린다면, 

그 때는 어떻게 할 건데요."


"형은, 형은 안 그래요. 

형도 저 때문에 죽고 싶은 거 참고 사는 거니까."

".........."

"우린 계속 이렇게 살았고, 앞으로도 살 거예요."


기가 차는 노릇이었다.

권영재는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대로 한지서의 팔을 붙잡고 뒤로 넘어뜨렸다.

노려보는 눈매가 무서웠다. 

꼴에 째려보기도 하네. 눈물이 차올랐지만 울진 않았다.

단지 붉게 물들었을 뿐이었다. 소리도 내지르지 못했다.

주제파악은 잘 했다. 

이곳에서 한지서를 구해줄 사람은 없었다.


뺨이라도 내려치고 싶었지만, 권영재는 그러지 못했다.

그냥 다 그러지 못했다. 다. 왜 그러냐고 물으면 할 말 없었다.

어쩌면 마음 속으로는 어느 정도 눈치 챘을지도 몰라도.

이미 인정한 상태였을지도 몰라도. 

왜 자꾸 구질구질하게 쫓아다니는지 몰라도.


(인정해 영재야...............너 이미 지서 존나 좋아한다 ㅠㅠ)



"몸 파는게 왜 안좋은지 알아요?"


"가격이 정해져 있으니까."

"................"

"당신은 내가 윤혁의 합의금으로 내 준 사백만원짜리 인간이거든.

 그런데 건방지게 날 안 보니까 ㅈ같은 거야."


(서브공의 질투로 메인공수 사이를 방해하면 이제 존잼이다 이거야)

.

.

동시에 주머니에 진동이 울렸다.

전화 올 사람은 뻔했다.

정적이 전부였던 공기 속에서 징징 소리가 울렸다.

권영재는 머리가 아팠다. 

한지서를 세게 붙잡고 있던 힘을 천천히 풀었다.



"나가요, 짜증 나니까."


(개새끼 존댓말 너무 좋은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2020 디미토리 새해 소원 이벤트 당첨자 발표! 146 2020.01.07 12484 4
전체공지 2020 디미토리 개편안 예고 (01/17 추가) 1263 2020.01.01 21176 50
전체공지 ✐ 디미토리 전체 게시판 이용규칙 (10/27 추가) 7111 2019.01.01 210490 40
공지 정보 크레마 사고나서 해야할 것들 Tip(1114) 35 2018.12.28 8626 119
공지 노벨정원은 텍본을 요청/공유하거나 텍본러들을 위한 사이트가 아닙니다. 52 2018.11.13 41858 51
공지 정보 비욘드 외전 정리(~18년 12월) 54 2018.09.17 7088 150
공지 노벨정원 공지 (19년 10월 04일+)-↓'모든 공지 확인하기'를 눌러주세요 121 2018.07.16 92645 22
공지 나래아/톡신/힐러 리뷰금지, 쉴드글 금지 135 2018.03.13 24758 55
공지 정보 [2018.06.23] 리더기 관련 Q&A 모음. 63 2018.03.08 11639 191
모든 공지 확인하기()
74764 BL잡담 세혁주식이 포기 안되는 이유가 부룩반을 때문인데... 7 2019.02.11 236 1
74763 BL잡담 권세혁 메인공이면 신해범.... 7 2019.02.11 237 0
74762 BL잡담 순정파 서브공... 그 공이 바로 내 새끼에요... 1 2019.02.11 85 0
74761 BL잡담 페이백 세탁 상품권이 15만원이 넘어버렸다 ㅠㅠ 1 2019.02.11 340 0
74760 로설 스토리가 중요해? 캐릭터가 중요해? 20 2019.02.11 426 0
74759 BL잡담 공이 잣잣할때 수한테 ㅇㅇ한 말 시키는 소설? (쓰레기통에서 쓴다) 5 2019.02.11 463 0
74758 BL잡담 진짜 다공일수 걱정은 작가님한테 꼭 38 2019.02.11 656 7
74757 BL잡담 솔직히 역키, 제형, 자부가 찐 아니냐???? 4 2019.02.11 158 0
74756 BL잡담 누가 메인공이 되던 확실한 건 - 들닥 2 2019.02.11 146 0
74755 BL잡담 너포사는 진짜 외전이 존잼이다 ㅋㅋㅋㅋ 3 2019.02.11 333 1
74754 BL잡담 이 와중에 미칠듯이 궁금한거 (윈터헌팅 4 2019.02.11 189 0
74753 BL잡담 ㅈㅇㄹ 내일은 없다 이북 확정이니? 2 2019.02.11 208 0
74752 BL잡담 임계점 많이 수정하셨나??왜 보는데 별로지 5 2019.02.11 442 0
74751 BL잡담 최근 본 표지 중 임팩트 甲 43 2019.02.11 1271 2
74750 BL잡담 서브공 이프외전 있었으먄 하는거... 4 2019.02.11 114 0
74749 로설 와나... 진짜 어지간하면 읽겠는데 62 2019.02.11 1464 10
» BL잡담 죽어도 메인공인데 서브공 개치여.....................ㅠㅠ <ㅂㅊ> 8 2019.02.11 322 1
74747 판무 전독시 이번화 보니까 생각보다 중혁이가...(BL주의) 8 2019.02.11 734 1
74746 BL잡담 나는 권세혁이 모든걸 알게 되고 난 후가 궁금해 ㅅㅍ 3 2019.02.11 108 0
74745 BL잡담 윈터헌팅 메인공 확정일까? 19 2019.02.11 31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276 5277 5278 5279 5280 5281 5282 5283 5284 5285 ... 9019 Next
/ 9019

Copyright ⓒ 2017 - 2020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