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정원
https://www.dmitory.com/novel/212099650
여기서 전권 나눔받은 16톨이야 다시 한번 고마워 토리야!!


초반 줄거리
자신의 구원이 되어준 그녀의 모든 것을 망치고 짓밟아 버리는 한 남자. 그가 그녀의 곁을 마지막으로 지키던 기사마저 죽여버리자 그녀는 그가 보는 앞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그 후 그는 자신이 어떻게 사는 줄도 모르다 어느날 눈을 감았는데 과거로 돌아가 원래의 자신이 아닌 누군가가 되어 새로운 삶과 그녀의 곁에 있을 기회를 얻게 되는데...

일단 스토리가 너무 재밌었어. 나라의 최고 권력자를 피해 도망치는 두 연인... 너무 재밌다!!

초반에 압축해서 나왔던 부분이 2권에 자세히 펼쳐지는데 남주여주 둘 다 데굴데굴 구르는 게 장난 없고 그 과정에서 남주가 과거에 자신이 저지른 짓이 무엇인지 절절히 깨닫게 되는 심리도 인상적이었어. 그리고 여주 입장에선 한순간에 부모형제친구 다 죽은 데다 몸도 건강하지 않으니 오늘내일 하는 마당이라 엔딩이 어떻게 날지 궁금해서 끝까지 긴장을 갖고 보게 되더라구.

초반은 평화롭고 중후반은 몰아치고 결말은 진짜 생각했던 것보다 더 해피에 가까워 더 아련한 기분ㅠㅠ 외전2까지 몰입해서 잘 봤어

좋았던 포인트 발췌

1. 아를렌💛💚
이렇게나 집착한다고? 이렇게나 돌아버릴 수 있다고?를 납득시킨 여주인데, 여주를 표현하는 묘사 하나하나가 너무 예쁘고 사랑스러웠어. 그런데 또 부담스러운 철없는 사랑스러움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얘는 사랑스럽구나 그런 느낌이 와닿아서 좋았어.

햇살을 모아 만든 듯한 밝은 금발이나 햇빛 가득한 여름 녹음 같은 눈 같은 표현이 자주 나와서 이제 금발에 녹색 눈의 여주하면 아를렌이 제일 먼저 떠오를 만큼 인상적이야.

https://img.dmitory.com/img/202111/a36/zuH/a36zuHjg7U828mUgqSo8i.png

말하는 것도 당연히 예쁘고 상냥해

https://img.dmitory.com/img/202111/4vz/Znf/4vzZnf7wE8sOeWc0uIikAa.png

https://img.dmitory.com/img/202111/37Z/Hf4/37ZHf48UjC0yC8YmcSUo40.png

https://img.dmitory.com/img/202111/5cA/ICl/5cAICl56jC4icwsIiWEEAQ.png

태어날 때부터 몸이 약하다보니 당연히 가족들보다 먼저 죽을 거라 생각한 아를렌. 그래서 언젠가 자신이 죽더라도 자신은 사랑하는 이들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는 것이 유일한 소원이라고 초반부터 나오거든. 그런데 반란으로 자신보다 가족들이 먼저 죽게 되지. 그냥 정치적인 이유로 생긴 학살이었으면 아를렌도 버틸만했을 텐데 카쉬엔이 그만 아를렌한테 왜 이런 이런 일을 벌였는지 말해버리는데... 그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마음을 썼는데 자신이 베푼 친절이 이런 끔찍한 일로 돌아오니 절망에 빠지는 순간부터 생의 의지를 놓는 심리가 너무 납득돼.

그리고 맨날 갇혀지내다 정원 산책이 허락되자 그곳에서 잠시 기분이 풀리다 자괴감으로 변하는 장면도 인상 깊었는데 어머니와의 추억 있는 장미꽃, 오빠와 놀던 나무, 온 가족이 함께 차를 마시던 테이블, 그리고 그런 그들을 도살한 기사를 보며 어떻게 내가 한순간이나마 기분이 풀릴 수 있나 자책하며 다시 괴로움에 빠지는 것도 너무 슬펐어.



2. 카쉬엔

https://img.dmitory.com/img/202111/jzW/OkR/jzWOkR7N5MS46qACaOIA2.png

https://img.dmitory.com/img/202111/4eC/J9r/4eCJ9rhLGok0g0asO0siia.png

카쉬엔의 싸패 모먼트...
이런 놈이라 진짜 싫거든?

https://img.dmitory.com/img/202111/5Zy/VgE/5ZyVgE71TiucCEgM0cIEyo.png

그런데 아를렌과 카쉬엔의 묘한 텐션을 느끼며 잠시 심장뛴 장면...



3. 아젠

https://img.dmitory.com/img/202111/5HB/UBc/5HBUBcL54c44I6C4gkS62g.png

카쉬엔한테 아주 잠깐 흔들릴뻔했는데 역시 남주는 남주다라는 걸 다시 한번 깨닫고 마음 굳힌 장면...
아무리 그래도 사랑하는 사람이 최고다

https://img.dmitory.com/img/202111/5fm/jcJ/5fmjcJmJryWOKy8Gs4scYY.png

https://img.dmitory.com/img/202111/1hJ/G0A/1hJG0AxgbAceCgackOWYEc.png

갈수록 상황이 나빠지면서 하나씩 놓아버리는 여주에게 애원하고, 더 절절해지는데... 너무 좋아


4.

https://img.dmitory.com/img/202111/bPK/5uD/bPK5uDZFzWQgakYGWgogK.png

https://img.dmitory.com/img/202111/3kk/pTe/3kkpTeEbXssuAocEwmCiqU.png

https://img.dmitory.com/img/202111/35P/BZx/35PBZxGx96EuAIkQuW6E2w.png

카쉬엔은 아를렌의 시체도 놔줄 수 없다하지만 아를렌 입장에선 공포였고 아젠에게 저런 유언같은 걸 남기는데... 그렇기에 아젠이 죽어가는 아를렌의 곁을 지키지 못하고 카쉬엔을 다른 방향으로 유인하기 위해 울면서 달리는데 나도 같이 울 뻔.

그런데 아를렌이 가지말라할때 가지말지, 싶은 아쉬움도 있고, 결국 바라는 대로 되지 않는다는 게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


그리고
https://img.dmitory.com/img/202111/4Tu/hCy/4TuhCy8xpe0oOS6U8qSCGE.png
너무 공감되는 마음...ㅎㅎ

다 읽고나니 존재도, 기억도, 이름도 남기지 못했다던 진짜 보라색 눈의 기사가 눈에 밟혀. 그 기사가 모든 걸 걸고 저주해 카쉬엔이 회귀하고 자신의 죄를 깨닫지만 진짜 바랐던 것은 아를렌의 행복이라서 끝이 그렇게 난 걸까 싶어. 손발이 잘리고 혀가 썰릴때도 아를렌을 위해 비명한번 지르지 않았다는데 이쪽도 진짜 너무 슬픈 사랑이야ㅠㅠ

카쉬엔과 아젠의 차이점이 뭘까? 성장과정?
사실 같은 영혼인데 생각하는게 너무 달라서 신기하기도 했는데, 아를렌이 죽고 네가 싫어하는 건 하지 않겠다는 뼈저린 후회에다 아를렌과 가까이 하는 따뜻한 어린시절 덕에 아젠으로 살때는 남들같은 인간적인 감정이 생긴건가 싶기도... 사실 이 부분은 말로는 잘 설명 못하겠고ㅠㅠ 그냥 어렴풋이 이해할듯말듯? 알 것같은 토리들 알려줘ㅜㅜ!

진짜 3일 동안 몰입해서 읽었어. 최근에 본 책 중 제일 재밌다고 말하고 싶고 나눔해준 토리 정말정말 고마워
 비회원은 댓글 열람이 불가능합니다. 로그인 해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새로운 기능 업데이트 안내 2022.04.28 16448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2021.04.26 241220
공지 비난, 악플성, 악성, 인신공격성 게시물은 불호로 취급하지 않습니다. 2022.05.04 3583
공지 BL잡담 딴 건 모르겠는데 추천글에 동정 여부 묻는건 제발ㅠㅠ 60 2022.04.08 3365
공지 기타장르 💌 나눔/이벤트 후기+불판 게시물 정리 💌 (+5.14) 135 2021.11.05 17998
공지 로설 🏆 로맨스소설 인생작 투표 결과 🏆 (BGM, 스압) 88 2021.02.24 18550
공지 정보 BL 작가님들 포스타입 / 네이버 블로그 주소 📝 177 2020.10.21 32553
공지 정보 크레마 사고나서 해야할 것들 Tip(1114) 38 2018.12.28 27290
공지 노벨정원은 텍본을 요청/공유하거나 텍본러들을 위한 사이트가 아닙니다. 57 2018.11.13 112117
공지 노벨정원 공지 (20년 09월 13일+)-↓'모든 공지 확인하기'를 눌러주세요 207 2018.07.16 213266
공지 나래아/톡신/힐러 리뷰금지, 쉴드글 금지 135 2018.03.13 43149
모든 공지 확인하기()
467871 BL잡담 연상공이 좋아 연하공이 좋아? 1 21:18 6
467870 로설 조강은 작가 신작 환상통 연재 본 사람 없어? ㅜㅜ 21:16 13
467869 BL잡담 천구비 ㅅㅍ 얘네 둘 사촌인데 사촌 아닌 것 같아 21:16 9
467868 로설 별보라님 내 김치찌개 끓여주셔야 하는데.... 21:14 22
467867 판무 데못죽으로 아이돌물 첨 접했는데 11 21:11 68
467866 BL잡담 지우사 읽어본 톨 어땠엉..? (ㅂㅎ얘기좀있음 6 21:08 71
467865 판무 화귀같은 판무 어디 없나... 1 21:08 22
467864 BL잡담 죽고싶어하는 공수가 상대방땜에 행복해지는거 중에 톨들이 봐도 행복해졌던거 있어? 10 21:04 96
467863 BL잡담 공이 수보고 애새끼라고 하는거 뭐있어?? 1 21:00 36
467862 기타잡담 여기에서 ㄹㄷ 자회사 추가할 거 더 있을까? 15 21:00 214
467861 BL잡담 ㅈㅇㄹ 우리학교전교2등 웅앵 왜 삐삐 안 쳐줬어 2 20:58 97
467860 BL잡담 필력 맞는 작가꺼를 읽으니 다른 책을 못읽겠어 6 20:54 133
467859 BL잡담 웃긴거 봄ㅋㅋㅋㅋ 7 20:53 132
467858 기타잡담 교보 페이백중에 지박소년 이거 오늘 주는 날 아냐? 5 20:52 46
467857 기타잡담 네네 달스 9시에 했으면 좋겠다 11 20:52 120
467856 정보 (공지읽쟈)요새 본인이 벨만 본다고 해서 벨잡담에 다른 카테 글 올리는 경우가 계속 보여서 쓰는 글 (공지공지) 20:52 198
467855 BL잡담 머리 아픈데 2 20:38 139
467854 기타잡담 걍 ㄹㄷ가 ㄹㄷ했단 생각밖에 안든다 21 20:35 542
467853 판무 오늘자 절실돌 말랑버터.. 2 20:29 105
467852 BL잡담 나 미남쾌남수 취향인듯 6 20:28 110
 목록  BEST 인기글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394 Next
/ 23394

Copyright ⓒ 2017 - 2022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