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609/0000154566



5chaIl2kEUKi6uKI0e8GOo.jpg


tvN ‘호텔 델루나’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의 특별한 사랑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 연출 오충환, 김정현)에서 장만월(이지은 분)의 고목 같은 마음에 구찬성(여진구 분)이라는 잎이 돋아나면서, 그녀의 시간은 다시 흐르기 시작했고 결국 지난 10회에서 꽃이 만개했다. 설령 그 끝이 다신 만날 수 없는 이별이라는 대가를 치르더라도 함께하기로 결심한 것. 그리고 이들의 특별한 고백은 시청자들로부터 “예쁘다. 슬프게”라는 탄식을 자아냈다.

하룻밤 자고 나면 사라지는 꿈처럼 종적을 감춘 만월. 찬성을 자신으로부터 떨어트려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서였고, 그래서 귀안(鬼眼)을 닫는 약도 남겼다. 그걸 먹으면 더 이상 귀신도, 델루나도 그리고 만월도 볼 수 없고 자연스럽게 만월이 한줌의 재가 되어 소멸될까 두려워하던 그의 마음도 사라질 터였다. 그러나 찬성은 약을 먹는 대신 “못 이기는 척 와 달라고 한마디만 하면, 지금 당장 갈 수도 있는데”라며 만월을 붙잡았다.

만월에게선 평소처럼 심술궂게 날이 선 말들이 돌아왔지만 그 순간, 찬성은 그녀가 대답하기까지의 시간을 세고 있었다. 3초, 찰나의 순간이었을 수 있지만, 찬성이 와주길 바랐던 그녀의 진심이었고, 찬성이 그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던 유일한 방법이었다. 그리고 찬성은 이 고약한 여자가 내준 3초만으로도 그녀가 있는 곳으로 달려갈 만큼 자신의 마음이 크다는 걸 깨달았다. 그래서 “당신은 계속 나를 지켜요. 나는 계속 당신 옆에서 당신을 지켜 볼 겁니다”라고 했다. 무섭고 두려운 길을 함께 가자는 고백이었다.

찬성의 선택으로 인해 두 사람은 서로에게 가장 아픈 부분이었던 연우(이태선)와 한 번도 본 적 없는 엄마를 들여다봤다. 극복해야 할 아픔을 마주했고, 이 과정을 통해 한 뼘 더 가까워졌다. 만월은 천 년 넘게 누군가를 위로해 본적이 없어 서툴게나마 감정을 드러냈고, 찬성은 그녀가 잡았던 옷깃의 단추가 뜯겨진 것을 보며 자신을 위로하려던 마음이라 생각했다. 그렇게 두 사람만의 특별한 방법으로 서로를 이해하고 위로하며 사랑을 확인했다.

“그 인간이 그 인간”이라며 사람한테 곁을 내주지 않고 홀로 마른 고목처럼 살아온 만월이 그제야 모든 걸 내려놓고 “어느 날 사라지더라도, 너는 내 옆에 있어줘”라는 명령 아닌 명령으로 그를 잡았다. 강한 겉모습 속에 숨겨져 있던 연약함이 처음으로 드러난 순간이었다. 그런 그녀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아니요. 당신이 사라지게 두진 않을 겁니다. 나를 믿어요”라는 흔들림 없는 마음을 전한 찬성. 연약해보였던 그는 사실 누구보다 강직하고 단단한 사람이었음이 느껴지던 순간이었다.

드디어 맞닿은 두 사람의 마음에 기다렸다는 듯 월령수가 꽃을 잔뜩 피웠다. 함께 보는 지옥은 근사하지 않고, 꽃은 언젠가 진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두 사람의 특별한 사랑을 응원하고 싶어진다. (사진= tvN 제공)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 고나리/눈치주기/취ㅈ 위반 강력제재 최종 경고 ❞ ✰✰✰✰✰✰✰✰✰✰✰✰ 254 2019.03.24 176635 0
전체공지 ✐ 디미토리 전체 게시판 이용규칙 (10/27 추가) 6707 2019.01.01 148054 27
공지 자료 2019 드라마 라인업 (ing~) 46 2019.03.28 5978 23
공지 정보 2018년 한드방 드라마 결산 결과 45 2019.01.07 4074 8
공지 2018년 한드방 드라마 결산 (투표마감) 52 2018.12.29 1932 6
공지 ★스포금지★불판에서 원작이야기 및 스포 하지마세요★ 2018.06.22 7671 21
공지 잡담 배우글 관련 공지 (필독) 30 2018.01.10 3317 7
공지 자료 2017년 한드방 드라마 결산 결과 46 2018.01.02 3683 12
공지 드라마 게시판 규칙 39 2017.12.17 22526 7
모든 공지 확인하기()
38602 잡담 태양의계절) 주인공 둘이 연기를 잘해서 좋다 6 2019.08.14 345 0
38601 불판 태양의계절) 샛별아ㅜㅜㅜㅜㅜㅜ 19 2019.08.14 259 0
38600 자료 악마가너의이름을부를때) '내 손을 잡아, 넌 내 영혼이야' 2019.08.14 137 0
38599 정보 호텔델루나) [단독] ‘막영애’ 이승준, ‘호텔 델루나’ 카메오 합류…특급 지원사격 6 2019.08.14 1242 0
38598 자료 열여덟의순간) [광대승천 스페셜] 최준우 귀여워서 내 잇몸 다 말랐어... ((콩알콩알)) 10 2019.08.14 447 0
38597 잡담 왓쳐) 안길호 감독이 말하는 서강준 16 2019.08.14 957 3
38596 자료 왓쳐) 우리 닉과 주디 11 2019.08.14 947 3
38595 자료 평일오후세시의연인) '평일 오후 세 시의 연인' 측 "남은 4회, 더 재밌는 이야기 펼쳐질 것" 7 2019.08.14 236 0
38594 자료 열여덟의순간) [메이킹] "유수빈, 나 너 좋아해♥" 직진 모드 최준우의 설렘 폭발 3단 고백 #부끄_준우 #햇살_수빈 7 2019.08.14 326 0
38593 잡담 태양의계절) 솔직히 예상하긴 했는데 9 2019.08.14 389 0
38592 자료 호텔델루나) 풀문롱업뎃 만찬 (*´꒳`*) 4 2019.08.14 965 0
38591 정보 악마가너의이름을부를때) 5화 스틸컷 (특별출연) 1 2019.08.14 207 0
» 정보 호텔델루나) 입덕 부정기 끝난 이지은♥여진구 특별한 고백법 3 2019.08.14 627 0
38589 잡담 60일지정생존자) 근데 박대행캐릭터가 매력적이니?ㅋㅋㅋㅋ 10 2019.08.14 758 1
38588 자료 호텔델루나) 장사장님 오랜만에 셀카(feat. 조명테러) 5 2019.08.14 791 0
38587 자료 호텔델루나) [속보] 정말 지독한 컨셉충만 모인 호텔 델루나.......... 6 2019.08.14 1463 0
38586 잡담 왓쳐) 태주 손가락 자른 범인 진짜 김강욱일까? 7 2019.08.14 580 0
38585 잡담 왓쳐) 잡담을 빙자한 궁예글인데... 3 2019.08.14 333 0
38584 잡담 여름아부탁해) 금동이 여사친 갈수록 비호감 2 2019.08.14 320 0
38583 정보 호텔델루나) [단독]서은수, '호텔 델루나' 베로니카 된다…11회 특별출연 20 2019.08.14 1762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 2028 Next
/ 2028

Copyright ⓒ 2017 - 2019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