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이슈/유머
https://img.dmitory.com/img/202208/4CS/NZc/4CSNZctKJ2MiA8q0IYkAMU.jpg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진 8일 밤 서울 관악구 도림천이 범람, 주변을 지나는 배달 라이더가 아슬아슬하게 물살을 헤치며 바이크를 끌고 있다. ⓒ News1
8일 기록적인 폭우에 일부 지역 음식점 배달비가 급격하게 상승한 것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이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배달비 상황’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사진은 배달 앱에 입점한 한 음식점의 배달 팁을 갈무리한 것으로 최소 주문 금액은 3만원, 배달팁은 무려 2만4800원이었다. 기본 배달비가 3000원이라는 것을 고려했을 때, 평소보다 8배가 상승한 것이다.

이와 함께 잠긴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끌고 물살을 헤쳐가는 배달 기사의 사진도 함께 공개됐다.

한 누리꾼은 “퇴근할 때만 해도 우산 안 써도 될 정도여서 배달시켰다가 두 시간 만에 내 음식이 물에 잠겼다는 라이더 연락을 받았다. 괜찮다고 했지만 배는 고프다”는 경험담을 전하기도 했다.

높은 배달비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이 날씨에 배달하는 기사에게 감사와 걱정을 전한 누리꾼들은 “저 정도 배달팁은 인정한다”, “직업의식 높이 산다”, “돈도 돈이지만 위험할 것 같다”, “이런 날 배달해줘서 고맙다”, “폭우면 가게에서도 배달 중단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https://img.dmitory.com/img/202208/6Wr/uZT/6WruZTBgv6m8yIgGUcm6iQ.jpg

동시에 “이런 날씨에 꼭 배달시켜 먹어야 겠냐”, “폭우에 배달시키면 살인 미수나 다름없다”, “포장 주문이 그렇게 어렵냐” 등 주문한 손님들을 비난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배달도 일이다. 다른 사람도 다 출근했다”, “배달 기사는 이런 날씨에 폭리 취하는데 일반 노동자들은 똑같이 출근해서 정상 임금 받는다”, “청소노동자들이 더 안타깝다”, “돈 벌겠다고 나온 사람들 아니냐”, “못 하겠으면 알아서 콜 안 잡으면 된다”, “평소 신호도 안 지키고 위협 운전하는데 뭐가 불쌍하냐” 등 배달 기사를 딱하게 보지 말자는 의견도 나왔다.

생략

https://www.donga.com/news/amp/all/20220809/114881897/1
 비회원은 댓글 열람이 불가능합니다. 로그인 해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필생의 복수 🎬 <리멤버> 최초 시사회 이벤트 25 2022.09.30 3017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미완성의 만화가, 미스터리 사이코패스 🎬 <캐릭터> 시사회 초대 이벤트 24 2022.09.26 8038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2021.04.26 319693
공지 🚨 시사/정치 카테 이용중단 안내 (시사, 정치, 정책관련 게시물/댓글 작성금지) 2022.03.31 127182
공지 🔎 시사/이슈/유머 게시판 이용규칙 2018.05.19 6866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334184 이슈 전세계 유일 직접 출산하는 아내대신 산후우울증 겪는 한국남성 21 16:40 555
334183 유머 크러쉬 극딜하는 조나단 16 16:34 561
334182 이슈 아크리스 2023년 신상 코트 16:30 170
334181 이슈 '개빠른 냉장고가 뛰어다님'이란 표현을 납득하게 하는 김민재 유전자 수저.jpg 5 16:25 1091
334180 이슈 행복한 가정에 대한 우리의 생각은 우리 혼자 사는 것 뿐이야 4 16:25 666
334179 이슈 시력테스트 20 16:19 690
334178 이슈 [백패커] 국군간호사관학교 생도들 다이어트 포기시킨 메뉴 구성 30 16:12 1957
334177 이슈 따끈따끈펑쿠션 2 16:12 654
334176 이슈 김풍이 말하는 라면 맛있게 먹는 법 14 16:05 1379
334175 이슈 인구소멸로 망해가는 지방 도시들 45 16:00 1725
334174 이슈 항암 치료 중 외도한 남편 18 15:59 1703
334173 이슈 아기 사슴을 위해 본인을 희생한 엄마 사슴 35 15:52 1815
334172 이슈 자해성인지 모르고 하는 행위들 42 15:48 2903
334171 기사 내 옆집이 관광객 숙소? 서울시, 오피스텔 ‘불법 에어비앤비’ 수사 12 15:48 855
334170 이슈 인간은 충격적인 사건을 경험하고 나면 다시는 그 사건을 또 겪지 않겠다는 생각에 묶여버린다 14 15:46 1210
334169 이슈 꾸준히 사람을 만나야 내 피해의식이 상대에게 무례한건지 알게 돼 5 15:44 1001
334168 이슈 파리패션위크 비비안웨스트우드 산다라박 8 15:43 815
334167 이슈 불가축천민의 러브 스토리 11 15:43 1286
334166 기사 14년만에 ‘8% 대출금리’ 시대 머지 않았다…한숨 커지는 영끌족 4 15:42 575
334165 이슈 ios 16 업데이트 후 사라진 기능 7 15:42 1132
 목록  BEST 인기글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710 Next
/ 16710

Copyright ⓒ 2017 -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