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이슈/유머
법원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 TV토론에 제동을 걸면서 설 명절에 맞춰 대선 후보들 간 다자 TV토론이 논의됐지만, 국민의힘이 '나홀로' 반대하며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국민의 알권리를 배척할 뿐 아니라 법원의 가처분 취지에도 반한다는 지적을 감수하면서까지 윤 후보가 양자토론을 고집하는 배경과 관련해, 지지율 1위 국면에서 변수를 최소화하고 단일화 대상인 안철수 후보에게 기회를 제공할 수 없다는 전략적 판단이 있다는 분석이다.

"양자토론 먼저"… 尹 고집에 설 TV토론 무산 위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27일 "다자토론을 해보니깐 상대방에 대한 검증과 논의가 이뤄지기 어렵더라"라고 말했다. 법원의 제동으로 이달 31일 양자 TV토론이 무산되면서 윤 후보를 제외한 3당 후보가 다자 TV토론에 동의했지만 이를 거절한 것이다.

대신 국민의힘 토론 실무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31일에 국회의원 회관 혹은 제3의 장소에서 양자토론 개최를 민주당에 제안한다"라고 밝혔다. 양자 TV토론이 불가한 것이지 방송사가 주관하지 않는 양자토론은 괜찮다는 것이 국민의힘의 주장이다. 성 의원은 "방송 초청 (토론회)가 아닌 양자가 합의한 토론회 개최에는 무방한 것으로 판단한다"라며 "(민주당과) 실무회담을 통해 세부적인 룰 미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의 제안에 민주당은 "생떼를 부리고 있다"라며 "윤 후보가 제안한 31일 양자토론도 수용할테니, 윤 후보는 31일 다자토론도 수용하라"고 맞불을 놓았다. 이에 성일종 의원은 다시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나와 "하루에 4시간 토론은 후보도, 국민에게도 예의가 아니다"라며 "양자토론을 먼저 하고 또 실무협의를 통해서 4자토론도 하자"고 맞섰다.


지지율 1등의 전략 ①토론변수 제거 ②안철수 전략 차단

국민의힘 외양은 일단 양자토론 원칙을 띄고 있다. 선대본부 한 관계자는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양자토론은 이미 하기로 합의했던 사안"이라며 "내부적으론 다자토론 등 어떤 방식도 좋지만, 일단 양자토론이 우선이란 분위기가 강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양자토론이 우선이란 국민의힘의 입장에 '그렇다면 약속했던 31일에 양자토론을 하고 다자토론도 하자'는 민주당의 역제안까지 "예의가 아니다"라며 거절하는 데에는 '지지율 1위의 전략'이 있다는 게 당 안팎의 분석이다. 선대본부 한 관계자는 "어떤 1위 후보가 토론을 좋아하겠는가"라며 "원래 선두 후보는 토론하지 않으려고 한다. 1위 주자의 기본 선거 전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2월엔 지지율 선두였던 이재명 후보도 토론을 피하지 않았는가"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후보의 전략에 휘말릴 필요가 없다는 계산도 깔렸다. 윤 후보와 지지율이 겹치는 안 후보에게 굳이 반등의 기회 혹은 윤 후보와의 비교우위를 노출할 가능성을 제공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당내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지율 정체 상태인 안 후보 입장에선 윤 후보와의 토론을 반등 기회로 볼 텐데, 우리 입장에선 엮일 필요가 없다"라며 "우리는 가만히 우리의 길을 가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 의원도 "4자토론(다자토론)은 법정 토론으로 3회가 있기 때문에, 국민들이 판단할 시간이 있다"고 잘라 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79/0003602554
 비회원은 댓글 열람이 불가능합니다. 로그인 해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새로운 기능 업데이트 안내 2022.04.28 16436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2021.04.26 241211
공지 🚨 시사/정치 카테 사용중지 안내 (시사, 정치, 정책관련 게시물/댓글 작성금지) 2022.03.31 21656
공지 🔎 시사/이슈/유머 게시판 이용규칙 2018.05.19 569562
모든 공지 확인하기()
313063 기사 푸틴 둘째딸이 젤렌스키라는 성을 가진 남자와 연인관계 - 딸도 있다고함 1 20:24 249
313062 기사 스리랑카, 디폴트 돌입..유예기간에도 이자 갚지 못해 20:24 23
313061 이슈 툭치면 쓰러질듯한 여리여리한 마동석 8 20:21 381
313060 기사 단독]'35억 횡령' 아모레퍼시픽 직원 중 1명은 권영소 前 대표 아들 5 20:16 481
313059 유머 허언증 갤러리 모음.jpg 12 20:13 565
313058 이슈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만든 노리개 14 20:09 737
313057 이슈 강민경(미혼)브이로그 6 20:06 749
313056 유머 소개팅남이 180 좀 안된댔는데 167이 나옴 40 19:57 2030
313055 이슈 세계기상기구(WMO)의 기후변화 레포트 7 19:53 300
313054 기사 3040 미혼여성 절반 "결혼적령기 없다" 19 19:53 978
313053 기사 ‘뮤직뱅크’, 주먹구구식 방송인가? 원래 기준도 없었을듯 [전:할 말 할래요] 19:53 147
313052 이슈 장기하와 미노이 4 19:52 463
313051 이슈 가람이에게 좋은 이야기 해준 팬 2 19:52 794
313050 이슈 한강뷰 아파트 사는 사람의 부업 47 19:44 2595
313049 이슈 김가람이 받았다는 제17조제1항의 제5호 조치 상세 내용 54 19:42 2161
313048 이슈 집에 있는 통 들고 비건 쿠키 포장하러 간 전효성 36 19:37 2129
313047 팁/정보 하버드의 글쓰기 수업.jpg 61 19:36 1118
313046 이슈 후라이팬 설거지 한다 vs 안한다 51 19:34 1512
313045 이슈 응급실 의사가 조언하는 8가지 8 19:33 1118
313044 이슈 요즘 애들은 밈이 아니면 자기 생각을 표현 못 함 9 19:33 953
 목록  BEST 인기글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654 Next
/ 15654

Copyright ⓒ 2017 - 2022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