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가 전라도 사투리 쓴다~~~~~~~~!!!@@@
고딩때는 당황하면 사투리 씀(*˙˘˙*)
공은 서울에서 온 왕자님같은 아이(수 시점)으로 나오고 ㅠㅠ


아직 1권밖에 안읽었는데 둘이 진짜...어렸을때도 귀여웠는데 고딩때도 귀엽다...?



수-민석
공-재효











정확한 나이는 모르지만 대충 초2때 시골에서 처음만남!!ㅠㅠ







“뭘 봐.”

얼굴은 왕자 같지만 하는 말투는 시장에서 정육점하는 김 씨 아저씨보다 더 거칠었다.






선생님이 민석이한테 재효 좀 챙겨달라고 했는데 까먹고 감따러 옴 ㅠㅠ ㄱㅇㅇ...




“감, 감 무신 감. 똥글똥글 감감.”
.
.
그 감나무 아래에는 아까 선생님이 소개해준 서울 아이가 서있었다. 그는 민석이의 목소리를 듣고 매섭게 그를 노려보았다.

“따라오지 마. 난 혼자 갈 거야”
“아니, 아닌디.”

감만 주우려고 했던 민석이는 이미 새까맣게 그를 잊은 지 오래였다. 하지만 재효는 민석이가 따라왔다고 단단히 오해를 하고 있는 것 같았다.

“저그.”
“말 걸지 마. 나는 친구 같은 거 필요 없어. 저리 가.”
“그거시 아니라... 저….”
“가라고, 하. 나는 친구 같은 거 필요 없어.”

청춘 드라마에 나오는 대사를 쏘아붙이고는 재효가 고개를 돌렸다. 차갑게 민석이의 말을 자르자 민석이는 눈을 찔끈 감았다. 그리고 재효가 말을 꺼내기 전에 소리치듯이 말을 토해냈다.
“그 짝이 나으 감을 밟으고 있어!”
주먹을 움켜쥐고 민석이는 겨우 용기를 내서 말했다.




-이렇게 공이 착각하는게 많아 ㅋㅋㅋㅋㅋㅋㅋ그리고 내가 사투리 잘 몰라서 확실한 사투리인지는 모르지만 어린애가 저렇게 말한다 생각하니까 너무 귀여워...



















글고 민석이는 동네에 또래가 없어서 재효랑 놀고 싶어하는데 재효는 영어나 구구단 모르는 멍청이라고 같이 안놀아줌 ㅜㅜㅋㅋ




“봐, 알지도 못하면서. 우리 엄마가 항상 똑똑한 애들하고만 놀라고 했단 말이야. 너는 멍청이라 나랑 놀 수 없어”
.
.

“멍청이 아니야. 왜냐믄 나 토끼풀로 팔찌 맨들 줄 알어.”
“토끼풀?”
토끼풀이라는 말에 재효는 호기심이 일었지만 다시 도도하게 고개를 돌렸다. 이미 몸은 민석이에게로 기울어서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면서도 아닌 척하며 다시 입 안에서 말을 웅얼거렸다.
“그딴 거 알아서 뭐해. 엄마가 공부만 잘하면 된다고 했어”
“겁나 이쁜디.”

토끼풀이라니. 자연탐험 실험교과서에서만 보던 식물이었다. 집에 잔뜩 쌓여있는 과학 관련 학습교과도서에서 몇 번 스쳐가면서 본 식물이었다. 책 속에만 존재하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진짜 그런 게 있다는 사실에 재효는 마음이 조금 일렁거렸다. 그는 민석이에게 잘 들리지 않을 정도로 작은 목소리로 말을 꺼냈다.

“...많이 예뻐?”
“웅. 글구 나 팔찌두 잘 맨드러.”



-둘이 뽀짝뽀짝 너무 귀여워!!!!!!







이렇게 둘이 나름? 친해지면서 잘 노는데 그 이후에 어떤 사건이 일어나고 둘이 헤어지게됨...아직 1권이라ㅎㅎ 2권에서 풀릴듯

그리고 민석이는 재효를 기억하지 못하고(이유 안 나옴) 집이 태풍에 무너져서 서울로 고등학교를 가면서 재효와 재회하게 돼!

재효는 민석이를 알아보지만 민석이는 '어렸을때 하얀 강아지 같던 애'로 어렴풋이 기억만하지 재효를 못 알아본 상태 ㅠㅠ
근데 재효가 어렸을때부터 민석이를 좋아했는지
눈도 못 마주치고 가까이 가면 얼굴 엄청 빨개지고 부끄러워 하면서도 우린 친구니까 손잡는거라고 엄청 귀엽다 증말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런 거 안 해. 뽀...뽀하려고 그런 거 아니야. 내가 눈이 안 좋아서 얼굴...자세히 보...려고.”

그는 민석이에게서 살짝 떨어져서 고개를 돌렸다. 하지만 고개를 돌려도 숨길 수가 없었다. 재효의 얼굴을 어느새 새빨개져있었다. 민석이는 조심스럽게 그를 살폈다.

“너 얼굴 터질 것 같아”
“더워서 그래”

재효는 손에 얼굴을 파묻었다. 커다란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쥐자 정말 얼굴이 터질 듯이 붉은 게 한눈에 보였다.
.
.
(그다음 부끄러워서 문 세게 닫고 나감 ㅋㅋㅋㅋ)


“아따, 다 부시겄네.”

민석이는 그의 뒤에서 느리게 짐을 정리했다.



















★민석이가 자신에게 고백편지 보냈다고 착각하는 중





“…나 기다렸어?”

긴장한 목소리로 그는 숨을 작게 내뱉었다. 민석이는 가방을 끌어안고 배시시 웃었다.

“응. 같이 가려고.”

그의 말에 재효는 더 고개를 푹 수그렸다. 목까지 빨개져서 저게 사람인지 홍당무인지 분간이 가지 않을 정도로.
.
.
그의 얼굴은 마치 옛날 아버지가 막걸리를 두둑이 받아와서 평상에 앉아 꿀꺽꿀꺽 들이키시고는 한껏 취기가 올라 기분 좋은 색과 닮아 있었다.
.
.
민석이는 말이 안 맞는 것 같아서 의문점을 지적하려고 했지만 엄청 빨개진 얼굴로 자꾸만  한숨을 쉬는 그를 막을 수가 없었다.

“이런 상황은 처음이지만 이해해볼게. 그래, 이해, 이해해야 해.”
“으응. 마음이 넓네.”
.
.
“그 제안 받아들일게.”
“제안?”
“편지에 대한 답장이야.”

 그렇게 말해놓고 얼굴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빨개져서 헛기침을 하는 그를 보며 민석이는 곰곰이 생각했다. 이상하다. 나 쟤한테 편지 같은 거 안 썼는데. 민석이 막 입을 열려는 순간, 재효는 그에게 다가가서 와락 민석이를 품에 안았다.














이렇게 1권이 끝났는데 둘이 너무 귀여워서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진짜 귀여워서 달려왔어 ㅠㅠㅠㅠㅠㅠㅠ
공이 너무 귀여워.....저 고백 민석이가 한게 아닌걸 알때는 어쩔지 ㅠㅠㅎㅎㅎㅎㅎㅎㅎ 안쓰러운데 귀엽다
난 바로 2권읽으러~


제목은 소금맛 솜사탕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회원 간의 무분별한 욕설 사용 or 인신공격성 댓글 대규모 강력제재 예고 279 2020.05.25 14462 6
전체공지 ✍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11438 2019.01.01 315298 68
공지 노벨정원 불판관련 공지 43 2020.04.25 5382 33
공지 포스타입 연재 관련 공지입니다. (++) 143 2020.03.03 13081 53
공지 정보 2019 비욘드 외전 33 2020.01.05 2260 52
공지 정보 크레마 사고나서 해야할 것들 Tip(1114) 37 2018.12.28 14502 127
공지 노벨정원은 텍본을 요청/공유하거나 텍본러들을 위한 사이트가 아닙니다. 55 2018.11.13 60581 55
공지 정보 비욘드 외전 정리(~18년 12월) 57 2018.09.17 12153 150
공지 노벨정원 공지 (19년 10월 04일+)-↓'모든 공지 확인하기'를 눌러주세요 155 2018.07.16 129524 40
공지 나래아/톡신/힐러 리뷰금지, 쉴드글 금지 135 2018.03.13 30284 57
공지 정보 [2018.06.23] 리더기 관련 Q&A 모음. 66 2018.03.08 17030 213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2021 BL잡담 승원이는 과대 이름 모르는듯 (우울한착각) 4 2020.03.27 221 0
202020 정보 리디북스 bl연재 무료이용권 증정 이벤트 14 2020.03.27 689 1
202019 BL잡담 다시한번이번엔 보는중인데ㅜ ㅂㅎ중간감상 3 2020.03.27 154 0
202018 BL잡담 오늘 나온 반지하 있자나? 본톨들 질문 있오? ㅅㅍ 2 2020.03.27 106 0
202017 정보 감정의 발현 무료1~3화 최초읽고 댓글남기면 전원 300포 47 2020.03.27 1008 8
202016 BL잡담 우울한착각 서승원 너무하네 ㅅㅂ ㅅㅍ 3 2020.03.27 373 0
202015 로설 정신없이 읽게되는 소설 있을까? 14 2020.03.27 487 0
202014 BL잡담 착한건 뻘소리긴 한대.. 3 2020.03.27 281 0
202013 BL잡담 사건물 중심에 중간중간 bl 나오는거 보고싶다 10 2020.03.27 380 1
202012 로설 추상의 정원 고민중. 남주 어때? 6 2020.03.27 190 0
202011 정보 시리즈 30화 감상시 포춘쿠키 최대 10개 13 2020.03.27 498 0
202010 BL리뷰 전화밤 ㅂㅎ..스포일듯 2 2020.03.27 278 6
202009 BL잡담 천둥구름비바람 보고느낀점 (내용많음 3 2020.03.27 317 0
202008 로설 자기의 확고확고한 취향 or 지뢰 말해보자 24 2020.03.27 350 0
202007 기타잡담 ㄹㄷ 깜짝 포인트 진짜 깜빡했다ㅜㅜ 2020.03.27 134 0
202006 기타잡담 비 계속 오는거 같은데 과연.. 4 2020.03.27 306 0
202005 기타잡담 크레마뷰어 쓰던 톨들 책 다운 받아놓을거야? 7 2020.03.27 198 0
202004 BL잡담 확정고 삽질 시작된거 같아ㅠㅠㅠ 1 2020.03.27 82 0
» BL잡담 청게 보다가 뻐렁쳐서 쓰는 글 ㅂㅊ 5 2020.03.27 339 6
202002 BL리뷰 캔낫헬프잇 너무 좋아!!!!!!!!! (스포스포 5 2020.03.27 147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87 2488 2489 2490 2491 2492 2493 2494 2495 2496 ... 12593 Next
/ 12593

Copyright ⓒ 2017 - 2020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