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벨끈이 그리 긴 편이 아니여서 작가님을 신경쓰기보단 그때그때 눈에 익은 제목 위주로 좀 읽는 편인데 노정 주행하다가 미필고 작가님 = 수호 시리즈 작가님인걸 오늘에서야 깨달았어


미필고 단하나 아쉬운 게 너무 일찍 봐버려서 더 처음을 음미할 수 있었는데 못하는 거일 정도로 존잼으로 봤는데 그럼 수호 시리즈도 존잼일까??


10권짜리라 별로 지금 읽어야할 목록에 염두해두지도 않았는데 급 끌리네ㅠㅠㅠ



Copyright ⓒ 2017 - 2019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