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mydaily.co.kr/new_yk/html/read.php?newsid=201906141711869347&ext=na


신 PD는 "'녹두꽃'은 주인공인 백이강(조정석)과 백이현(윤시윤), 송자인(한예리), 전봉준(최무성), 그리고 수많은 연기자분들이 땀을 아끼지 않고 열연해오고 있다"라며 "1막에서는 조선 내적인 모순과 억압과 기존 악습에 대해 넘어서야할 부분들을 짚었고, 동학농민혁명을 추구해나가는 과정에 대해 진정성과 깊은 의미를 담았다. 이에 따라 가슴 한 켠이 먹먹해지는 아픈 이야기, 그리고 때로는 재미있는 요소도 극화하려 했다"라고 소개했다. 


또한 신 PD는 2막에 대해 "일본이 등장한 6월 7일 방송분을 기점으로 민족이라는 자각과 당시 세계정세에 대한 복잡 미묘한 관계들이 본격적으로 그려지게 된다"라며 "주인공들은 세계적인 분기점이 된 청일전쟁 등 큰 사건들을 겪으면서 변하게 되고, 이에 따라 내적뿐만 아니라 외연도 넓어지면서 2막을 펼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강의 경우 극중에서는 조선시대에서는 중간 신분계층인 중인으로 분류가 되지만, 최근 방송분에서는 당시 권력의 정점인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국환)을 마주한 자리에서 자신의 의견을 당당하게 피력했다. 


이에 대해 신 PD는 "이는 실제 역사에서 흥선대원군의 수많은 식객중 전봉준도 포함되었다는 사실에서 힌트를 얻었다"라며 "이강은 처음에는 신분의 차 때문에 이하응 앞에서 얼굴을 들지도 못했다면 차츰 눈을 맞추면서 이야기도 나눌 수 있게 되었다. 여기에는 이강이 백가네의 심부름꾼이었다가 동학군이 되면서 한 단계 성장했다면, 이번을 계기로 더 크게 성장하게 됨을 보여주기 위해 설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 PD는 "이현의 경우 일본 도쿄의 경응의숙에서 유학하며 신문물을 접했던 인물인 터라 낡은 세력인 아버지 백가네를 넘어서려했고, 더불어서 조선을 바꾸기 위해 몸부림쳤다가 실패했다"라며 "그리고 최근 일본인 지인 다케다(이기찬 분)를 만나면서 아주 큰 변화를 맞이하게 된다. 이현이 이런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사회적인 구조, 그리고 개인사들을 면밀하게 짚어나가는 이야기가 그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둘과는 한 역사 속에서 다른 상황에 놓인 송자인은 어떨까. 이와 관ㄹ녀해 신 PD는 "자인은 보부상이라는 특성상 개항장에서 일본인, 서양인들 만나면서 일본어도 익혔고, 천주교도 믿는 인물로 그려지고 있다. 과거의 전통적이고도 낡은 이윤창출 방법이나 국가 권력에 기대서 돈을 벌어들였던 방식을 타파하고 새로운 방식을 도입해 장사를 하려한다"라며 "이 와중에 일본으로 인해 변혁기를 맞게되는데, 과연 일본과 결탁한 자본이 될지 아니면 민족주의자본으로 거듭나게 될지 역대급 기로에 놓일 것"이라고 귀띔했다. 


신 PD는 "정현민 작가님께서 주인공들을 중심으로 역사적으로 짚어가야 하는 축과 출연진 개개인의 성장서사에 대해 놀라울 정도로 탄탄하고도 재미있게 엮어놓으셨다"라며 "대원군, 일본, 민비와 연결된 주인공들의 스토리가 더욱 드라마틱하게 설정되어 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신 PD는 "이처럼 이강이 현실을 바꾸기 위한 굳은의지와 이현의 전과는 확연히 다른 변신, 그리고 새로운 조선을 위해 큰 결정을 내리는 자인을 꼭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주인공들의 이런 격변의 과정으로 인해 시청자분들께서도 한번쯤 자신을 되돌아보는 계기도 마련하신다면 더욱 좋겠다"라고 소개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 고나리/눈치주기/취ㅈ 위반 강력제재 최종 경고 ❞ ✰✰✰✰✰✰✰✰✰✰✰✰ 248 2019.03.24 236726 0
전체공지 ✐ 디미토리 전체 게시판 이용규칙 (10/27 추가) 6929 2019.01.01 181102 33
공지 자료 2019 드라마 라인업 (ing~) 46 2019.03.28 8590 25
공지 정보 2018년 한드방 드라마 결산 결과 45 2019.01.07 4671 8
공지 2018년 한드방 드라마 결산 (투표마감) 52 2018.12.29 2471 6
공지 ★스포금지★불판에서 원작이야기 및 스포 하지마세요★ 2018.06.22 8092 21
공지 잡담 배우글 관련 공지 (필독) 30 2018.01.10 3821 7
공지 자료 2017년 한드방 드라마 결산 결과 46 2018.01.02 4193 12
공지 드라마 게시판 규칙 45 2017.12.17 24727 7
모든 공지 확인하기()
45097 잡담 동백꽃필무렵) 강졸렬이 동백이 감춘거 암만봐도 개 에바쎄바 8 2019.11.20 585 0
45096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인조 병자호란 생각하면 답답한데 지금 시점에선 광해 빨리 귀향가야 3 2019.11.20 218 0
45095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아니 거기서 뽀뽀를 해? 6 2019.11.20 428 0
45094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광해전 너무 답답해서 드라마 자체가 답답해져 4 2019.11.20 212 0
45093 잡담 동백꽃필무렵) 호두들을 보낼 준비가 안됐어 ㅠㅠ 2 2019.11.20 163 0
45092 잡담 왕이된남자) 녹두전 대비마마 왕남 중전 옆 궁녀 아니야...? 6 2019.11.20 360 0
45091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막판에 나온 대비마마 인목대비? 누구인지 모르겠어 6 2019.11.20 307 0
45090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과부들 도와주러 오는거 개 소름......이당 8 2019.11.20 471 1
45089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질문) 이럴거면 광해놈 왜 물에 빠졌다 죽다살아났는지 아는사람??? 10 2019.11.20 312 0
45088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아니근데 이게 지금 배경이 광해군 임기 말이야....? 2 2019.11.20 261 0
45087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율무한테 마음 안 준 동주의 마음이 어제회차 보고 이해가 갔어. 5 2019.11.20 408 0
45086 정보 검사내전) 검사내전 메인포스터 공개 16 2019.11.20 588 0
45085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율무같은 캐릭이 아직도 한국드라마에 있다니 너무 싫고 소름이야 (불호) 5 2019.11.20 536 0
45084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사부님이 임진왜란때 날리던 분 맞지??? 3 2019.11.20 332 0
45083 정보 드라마) 어제 화요일 시청률 16 2019.11.20 637 0
45082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율무동주 관계가 내가 바라는 이상적인 집착섭남 14 2019.11.20 710 5
45081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보면볼수록 광해의 녹두에 대한 가스라이팅 .. 화풀이같아 4 2019.11.20 376 0
45080 잡담 조선로코녹두전) 너네 광해 끝이 어땠으면 좋겠어? 3 2019.11.20 211 0
45079 잡담 드라마) 동백 꽃 필 무렵이랑 타인은 지옥이다랑 되게 비슷한거같음 2019.11.20 352 2
45078 자료 나의나라) 남선호 본체 ㅅㅅㅅ인별 업뎃 미공개스틸컷 4 2019.11.20 38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58 Next
/ 2258

Copyright ⓒ 2017 - 2019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