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은 지금... 


2명이다. 



띠딩!? 



왠 두명!? 


즉, 마지막 반전을 위한.. 

장치같은...




만월은 결국 찬성의 손에 의해 삼도천을 건넘. 


홀로 남은 찬성은 델루나를 그만두고 일반 호텔로 돌아감. 


델루나는 다시 마고신의 손에 의해 운영됨. 




찬성은 만월의 부탁으로 인해 어쩌면 기억이 지워졌을 지도 몰라. 

삼도천의 부작용으로 기억이 좀 간당간당했는데, 

다시 회복시킬수도 있었지만,  만월의 부탁으로 마고신은 치료하지 않고 오히려 더 심하게 내버려 둠. 

이윽고, 1년간의 기억이 전부 날라간 찬성. 

산체스는 만월이 떠나기 전에 부탁했던터라, 결국 비밀로 묻어 둠. 


청명은 만월 대신 악귀랑 동귀어진 되서 소멸되고, 

청명에 대한 오해가 풀려 크게 낙담한 만월은 이런 아픔을 찬성에게 되물림하기 

싫어던 터라, 역시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됨. 



1년 후. 




호텔에서 근무 중, 마주친 한 여인. 


왠지 낯익은 얼굴에 서로 어리둥절한 표정을 머금지만,


아무리 생각해봐도 초면임. 


그냥 손님으로써 응대하며 지나침. 


그때부터 찬성의 머리 속엔 온통 그 여인만 떠 오름. 


왜? 무엇 때문에? 


몇일 동안 이 호텔에서 숙박한다는 정보만 알고 있을뿐.. 


이름은..  신월? 


처음듣는 이름. 아무리봐도 모르는 사람임.





이 둘을 지켜보고 있는 할멈.  의미심장한 미소를 그린 채...


'찬성 과연 기억해 낼수 있으려나..'  라는 뜻 모를 말만 중얼거린다. 





당연하지만... 만월은 환생했음. 


1300년간의 공을 인정받아.. 마고신은 특별한 선물을 만월에게 내렸음. 




1990년대  초중반에 한 여자 아이가 태어 났고,


7월, 달이 뜬 새벽에 출산한 덕분에 신월이라는 이름을 가진 채...



마고신의 선물은 바로 태어난 시기 였음. 




만월과 신월은 서로 공존했음. 


물론 맞주친 적은 단 한번도 없지만... 


지하철에서 만월과 찬성이 화분을 두고 서로 으르렁 거릴때.. 


신월은 바로 옆칸에서 꾸벅꾸벅 졸고 있었다던가...




찬성이가 해장국집에서 김준현이 촬영하는 걸 봤을때, 

그 해장국집 안에서 신월은 싸인도 받고, 사진도 찍음. 

뒤 늦게 구찬성과 만월이 허겁지겁 달려왔지만, 당연히 김준현도 신월도 떠난 이후임. 



이렇게 주변에 신월이 얼쩡거렸지만, 절대로 마주치지 못했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디미토리 전체 게시판 이용규칙 (10/27 추가) 7123 2019.01.01 212317 40
공지 전체규칙 6번 고나리/눈치주기/취좆금지 위반 ▶ 최종 경고 2019.12.28 2918 36
공지 정보 2018년 한드방 드라마 결산 결과 45 2019.01.07 5266 8
공지 2018년 한드방 드라마 결산 (투표마감) 52 2018.12.29 3137 6
공지 ★스포금지★불판에서 원작이야기 및 스포 하지마세요★ 2018.06.22 8509 21
공지 잡담 배우글 관련 공지 (필독) 30 2018.01.10 4449 7
공지 자료 2017년 한드방 드라마 결산 결과 46 2018.01.02 4738 12
공지 드라마 게시판 규칙 51 2017.12.17 26909 8
모든 공지 확인하기()
40964 자료 시크릿부티크) 박희본, 첫사랑 주석태 앞에 눈물 주륵↘ 2 2019.10.05 642 0
40963 자료 쌉니다천리마마트) 4화 예고.ytb (다음주 그랜절 나오냐곸ㅋㅋㅋㅋㅋㅋㅋ) 4 2019.10.05 773 1
40962 자료 쌉니다천리마마트) ★신들린 콜라보★ 펌프와 청소에 미친 이동휘x정혜성 (ft. 익숙한 리듬에 몸이 들썩인다..!) 1 2019.10.05 540 0
40961 잡담 나의나라) 재밌는데 자막 좀 있었으면ㅋㅋㅋㅋㅋㅋ 3 2019.10.05 943 0
40960 잡담 동백꽃필무렵) 노사장 비호감인거 알겠는데... 22 2019.10.05 2520 0
40959 자료 배가본드) “제가 준 겁니다” 신성록, 배수지 위해 쓴 독박 1 2019.10.05 296 0
40958 자료 배가본드) “나 칭찬받았어” 배수지, 신성록 칭찬에 수줍♥ 1 2019.10.05 319 0
40957 잡담 시크릿부티크) 여기 현지선우 럽라 미는 톨은 없니!!! 6 2019.10.05 368 0
40956 잡담 동백꽃필무렵) 작가님 뭘 알고 쓰고 계시는듯 하다고 느낀 부분이 3 2019.10.05 1886 0
40955 자료 동백꽃필무렵) ↖육갑대첩 발발↗ 강하늘, 공효진 손목 잡은 오정세에 분노의 족발당수!!! 2019.10.05 257 0
40954 잡담 나의나라) 오히려 연기는 생각보다 다들 괜찮은데 대사 단어 설명 좀ㅋㅋㅋㅋ 10 2019.10.05 1112 0
40953 자료 동백꽃필무렵) (대형견인건가♥) Cute가 한국어로 강하늘이래요..♥ 4 2019.10.05 729 0
40952 자료 시크릿부티크) 누나바라기 연하남봐볼텨? 8 2019.10.05 574 2
40951 잡담 쌉니다천리마마트) 이거 결말이 어떻게 돼?? 스포궁금!!! 6 2019.10.05 1478 0
40950 잡담 시크릿부티크) 여자들 키링 하나씩 차고 있는데 넘나 좋구여.. 8 2019.10.05 896 0
40949 잡담 나의나라) 근데 우리 고려 기록 많이 없어? 13 2019.10.04 1487 0
40948 잡담 슬기로운의사생활) 조정석 김대명 전미도 정경호 유연석 6 2019.10.04 943 0
40947 잡담 배가본드) 아니 미친 신성록 수지 사약길 오져 8 2019.10.04 856 0
40946 잡담 동백꽃필무렵) 동백꽃 뒷부분도 재밌니 20 2019.10.04 1266 0
40945 잡담 시크릿부티크) 선우는 누구랑 이어지는거야(럽라충) 8 2019.10.04 51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35 336 337 338 339 340 341 342 343 344 ... 2388 Next
/ 2388

Copyright ⓒ 2017 - 2020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