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music.youtube.com/watch?v=4WEC-gjR6x0
(음악은 뷔페 팬이 만들었대 글제목과도 같음)



도슨트 설명은 오늘 마지막 날, 마지막 타임에 들었어
표 찾는 예매줄은 한산했지만
안에 들어가니 복작복작
먼저 쓱 둘러보고 6시부터 설명 시작.
사람들이 한...6,70명 정도 되었던 듯.
도슨트님은 전체적인 구성과 스토리텔링을 잘 하시더라

그래도 혹시나해서 미리 뷔페에 대해 찾아보긴 했어
자료가 없긴 없더라
위키백과 인명사전에도 짧은 설명.
그치만 그림은 왠지 스포같아서 곁눈질만 보고
실제로 그림을 봤을 땐,

와 내 스타일 아니다아.......ㅋ

좀 심미적이고 탐미주의끼가 있어서
화려하고 예뻐야 잘 봤다하는 편인데
이번 전시회 그림들을 보고
이전까진 눈이 즐거운데 그쳤다면
뷔페전은 마음을 움직이는 무언가가 이쒀!

첫인상은 암울, 우울, 으스스, 딱딱함
뭐 이정도였는데, 대형 작품을 볼 땐
한동안 계속 서 있었어
피카소가 한동안 자리를 못뜨고 봤던
<닭을 들고 있는 여인>은 이상한데 좋아

<에코르세> 연작은 가까이 못다가갔어
색에 대일것 같은 느낌?
보통 그로테스크한 그림들을 보면
불쾌하고 찝찝한데 뷔페는 그거랑은 다른 느낌.


10대때 정물화 그림들은
미알못인 내가 봐왔던 탐스러운 과일과 소품들이 아니라
탁한 색감에 미니멀하게 보였는데
처음엔 일부러 의도한 거라고 생각했거든
그런데 현실이 미니멀해질 수 밖에 없었던
시대적 상황이 있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고자 하는 뷔페의 욕구를 그림 속의 수많은 스크래치가 인상적이었음.
이런거 몰랐으면 아 뭘 많이 긁어놓았네 하고 지나갔겠지.. 역시 아는 만큼 보이는 재미가 있나봐


생을 마감하기 전,
아나벨에게 수없이 물었던 혹은 스스로에게 되내었던
질문처럼 뷔페는 그릴 수 밖에 없는 삶이라는 생각.

나는 내 일을 즐겁게 하고 있지만
이게 삶이고 존재를 증명하진 않아
그냥 나라는 큰 카테코리의 '일부분'일 뿐이지

뷔페는'전체'인 것 같더라고.
단지 그릴 뿐이라는 그의 말처럼
애초에 뷔페에게는 노동의 개념이 포함된 일이 아니었겠지
죽을 때까지 매일을 하루 10시간씩이상 그린다는 건...

그래서 뷔페 생애는 그림과 사랑말고는 불순물이 없어보여 쭉뻗은 선들의 그림들처럼.
예전에 누군가가 가장 완벽한 것은
곡선이 아니라 직선이다 라고 했던 말이 기억났는데
내가 해석하기론 곡선은 자유분방하지만
결국 양쪽의 끝을 잡고 쭉 잡아당기면 직선이 되니까
곡선은 직선의 전단계, 미완성이므로
직선에 이미 모든 것이 포함되어있기 때문..

완벽한 그림을 그리는 다가진 남자의 삶의 끝은,
다수의 예술가들 자살은
박경리 작가님이 일본 문인들을 향해 말씀하셨던
갸냘픈 로맨티시즘, 정신적 나약함으로 해석되기도 하고
예술적 욕망에 도취되어 폭력 마약 난잡한 성생활을 자기 연민으로 합리화 시키는 사람들도 많은데
뷔페는 그게 없는거 같더라.
욕망 자체가 그리고 또 그리고 그리는 것 뿐.
그래서 그의 마지막 선택이 너어무 아쉽고 이해가 되고 마음 아프고 그래

가장 마음에 드는 그림도 <La mort, 죽음10>
생이 꺼져가는 그 순간에도
해골안에 타고있는 심장처럼
다시 태어나도 화가로 살고 싶다는
그의 바람이 절실하게 느껴져서
뷔페에게 이생의 죽음은 탄생의 씨앗처럼,
아이러니하게도 희망같은.


그러고보면 누군가의 그림이
너무 좋을 때는
생애를 알고나서부터 인 것 같아
특히 그림으로 대화하는 화가들은 더더욱.

마무리는 얼굴까지 다하신 뷔페 어라버니 사진으로




https://img.dmitory.com/img/201909/4oF/mM2/4oFmM2n1ZuAIO6ISqAGAow.jpg



우리에게는 수없이 많은 어제와


하나뿐인 오늘이 있다



https://img.dmitory.com/img/201909/2Fg/Y6i/2FgY6ip040wiU28OQ8omCO.jpg



그러나 내일은 아무도 모른다


그래서 물어보게 된다


당신은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요?



https://img.dmitory.com/img/201909/3yR/pDS/3yRpDSFR2o6OOUKkQMiCGS.jpg





"모르겠어요.. 아마도 광대인거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지금 우리가 꼭 알아야 할 뇌의 모양 〈젠더 모자이크〉 57 2021.05.03 3709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23 2021.04.26 2488
공지 토리정원 공지 127 2018.04.19 43888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7 미술 그 당시 엄청난 혁명이였고 지금봐도 강렬한 팝아트 그림들 (스압) 68 2019.11.10 6916
146 미술 혹시 허길량이라는 목조각장 아니? 불상 좋아하는 톨! 7 2019.11.10 470
145 미술 (스압) 여성 전시 디자이너 김용주 - “국립현대미술관 전시 디자인이 달라진 이유” 23 2019.11.08 3514
144 미술 실물로 보고 감명 받은 작품 뭐있어? 111 2019.11.06 1699
143 미술 조승연의 '르네상스 미술 이야기' (2015년 강의) 1 2019.11.06 187
142 미술 [이 달의 문화예술] 11월 한 달동안 꼭 가볼만한 전시 추천 TOP4! + 관람 꿀팁 2 2019.11.04 503
141 미술 65억→71억→85억…김환기 그림값 이번엔 100억 넘을까 2 2019.11.04 668
140 미술 어느 날 뉴욕 한복판에 나타난 거대한 철벽 하나 1 2019.11.03 587
139 미술 나눔 받은 <매그넘 인 파리> 전시 후기! 4 2019.10.30 293
138 미술 프리즈 런던 미술시장 구경하기 1 2019.10.25 269
137 미술 알폰스 무하전 얼리버드 티켓 판매중 13 2019.10.12 1304
136 미술 다비드상은 왜 짝다리를 짚고 있을까? 1 2019.10.10 446
135 미술 고전작가, 명화에 대해서 쉽고 재밌게 설명해 주는 책 추천해줘 ㅠㅠ 6 2019.10.06 252
134 미술 베르나르 뷔페전 후기 5 2019.09.14 556
» 미술 베르나르 뷔페를 위하여 (주저리 주저리) 18 2019.09.14 807
132 미술 지금 뷔페전 왔는데 25 2019.09.11 1367
131 미술 베르나르 뷔페전 사람 진짜 많더라 (후기후기) 19 2019.09.10 1227
130 미술 한 주 남은 베르나르 뷔페전 후기 2 2019.09.10 604
129 미술 ♥ 토리들의 마음을 따숩게 해줄 인간 히터 11살 동화작가 전이수 작가님을 소개합니다 ♥ 33 2019.08.19 2900
128 미술 파산한 은행 리스트가 ‘미술’이 됐다  3 2019.08.19 8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Copyright ⓒ 2017 - 2021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