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하! (토리 하이라는 뜻)

나토리 씐나게 월급 루팡을 하던 중 평소 따뜻함을 느끼게 해준 작가님 한 분을 소개하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됐어

눈치보며 글을 쓰는 중이라 오타가 있을 수도 있고 주술관계가 어색할 수도 있는데 그건 내가 퇴근 후 다시 글을 읽어보고 수정하도록 할게

그럼 시이이이이이자아아아아악!




작가님의 성함은 전이수 작가님이야

혹시 "낯익은 이름이다~" 생각하는 토리들 있을 수도 있는데..

우리 작가님은 SBS 영재발굴단에도 나오셨어!



이건 2017년에 출연했을 때!


1Xg1HT4oy6w2aMau20QYUA.jpg

4sr0lpUYPegSk6mc6KCCQk.jpg



이건 9개월 후 2018년에 재방문했을 때 방송화면이야

그래서 현재는 11살 (ㅠ0ㅠ) 뀌욥


2X5o6ALq24CSmMIMUUqUS4.png
UBp4oH3jcQAqcSWqQYw88.png
6igBfT5BVoQQwEcqGmy0wM.png
7a3cWQi78A2MSy0aUUOuSI.png




내가 전이수 작가를 알게된건 세월호 추모 그림 덕분이었어


이게 그 그림이고


YrjUTNZTGMgiCs04EgKeW.jpg


이게 작품 설명서


5CpoHM2NY4QoS0ceqigCGG.jpg


작가에 대해 검색하다보니 <세월호를 들어올리는 참새들> 이란 그림도 보게 됐는데

이것까지 보고 나니까 더 더 더 자세히 알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고


6sa8ZUj7JSSQUUSU8SAmau.jpg





우선 이수 작가님이 어떤 분인지 잘 나타나는 2019년 5월 3일자 한국일보 기사 일부를 소개할게

전문은 여기 가면 볼 수 있어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469&aid=0000385542 )





‘기자 이모’를 이수는 스스럼없이 대했다. 처음엔 이수에게 경어를 썼는데 이수는 “응”, “아니” 했다. 예삿말을 더 편하게 느끼나 싶어 바꿨다.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는 반말 하는 사이가 됐다. 모르는 사람이 보면, 알고 지낸 지 오래 된 친구인 줄 알았을 거다. 존댓말의 함정을 깨달았다. 존대를 했다면, 벽이 생겼을 테니까.


알고 보니 이수는 공동육아 어린이집을 다녔다. 공동육아 어린이집에선 아이들이 교사에게도 별칭을 부르고 반말을 한다. 어른과 어린이라는 위계가 주는 엄숙함, 거기서 생기는 경계를 허물려는 취지다. 그 교육철학을 이수의 엄마, 아빠도 받아들인 거다.


그리고 또 하나. 이수는 초등학교 5학년 나이지만 학교에 다니지 않는다. 수업 시간표 대로 정해진 과목만 배우는 게 아니라 더 경험하고 싶은 게 많았기 때문이다. 이수의 뜻을 존중해 그때부터 엄마, 아빠가 홈스쿨링을 하고 있다. 기계공학과를 나와 발전소에서 일하는 아빠 전기백(43)씨가 수학, 과학, 지구과학, 물리, 목공 등을, 미술교육을 전공한 엄마 김나윤(43)씨는 영어, 한자, 책이나 영상을 보고 생각 나누기 등을 가르친다.



6kkdlEwGiIkqCOucoS0WIA.jpg


-그림은 언제부터 그리기 시작했어?


“그건 잘 모르겠는데, 너무 예전이라서. 음, 예전에 자고 있는 엄마 발등에 네임펜으로 악어 그렸던 게 있어.”


-엄마가 일어나서 뭐라고 했어?


“엄마는 내가 커서 보면 좋겠다고 그랬어. 그래서 문신했어.”


이수 엄마의 기억에 따르면, 이수가 다섯 살 때였다. 이수는 첫 동화의 주인공도 악어로 했다.



-‘꼬마악어 타코’는 이수가 쓴 첫 동화잖아. 그 이야기를 어떻게 생각하게 됐어?


“신해철 아저씨의 ‘더 늦기 전에’라는 노래를 들었어. 그 아저씨가 자연을 아끼자는 노래를 만들었더라구. 나도 그 메시지를 사람들한테 알리고 싶었어. 그래서 엄마한테 말했더니, 글부터 써보라고 해서 먼저 글을 쓰고, 그림도 같이 그린 거야. 그걸 아빠가 책으로 만들어 줬어.”


‘더 늦기 전에’의 가사는 대략 이렇다. ‘공장 굴뚝의 자욱한 연기 속에서 내일의 꿈이 흐린 하늘로 흩어지네, 하늘 끝까지 뻗은 회색빌딩숲 이것이 우리가 원한 전부인가…’



-그 노래를 듣고 가사가 들어온 거구나.


“응. 가사가 좋아서, 다.”


이수는 글에 맞는 그림까지 그려 완성했다. 아직 한글을 완전히 떼지 못한 때라 기역(ㄱ)이나, 쌍디귿(ㄸ)의 좌우를 바꿔서 쓰기도 했다. 이 동화를 본 이수의 아빠가 기념해 책으로 내자고 했다. 10권만 만들자고 했던 것이 1,000권이 됐다. 출판은 본래 많이 찍을수록 값이 싸진다. 이수 엄마의 표현을 빌리면, 그렇게 용감히 1,000권을 찍어 집에 쟁여놓았다. 거기서 그쳤으면 이 얘기가 재미가 없었을 텐데 이수는 예상을 넘는 아이다. 어느 날 엄마, 아빠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책 플리마켓에 갖고 가서 팔래.”


여덟 살 이수는 매주 주말에 장터에 섰다. 이수의 의지가 있었던 데다, 기부하는 습관, 경제 관념, 사람 공부를 할 기회가 될 수 있겠다는 게 이수 부모가 책 장사를 허락한 이유였다. 책을 판 돈은 나눠서 기부, 저축, 재료값에 쓰기로 했다. 이수에게 힘들 거라고 예고를 해주긴 했지만, 현실은 그 이상이었다. 옆에서 지켜 봤던 이수 엄마는 그 생각을 하면 아직도 눈시울이 붉어진다.


-이수 플리마켓에서 책 팔아봤다면서. 어땠어?


“힘들었어. 되게, 힘들었어.”


-어떤 게 힘들었어?


“마음이 힘들었어.”


-사람들 때문에?


“응. 나한테 뭐라고 해서…”


-그런데도 이수는 책을 계속 팔았지?


“응.”


-얼마 동안이나 팔았어?


“1년 동안.”


-1년이나? 어떻게 견뎠어. 나 같으면 비아냥거리는 사람들 때문에 화가 나서 당장 때려 쳤을지도 모르겠어.


“그럴 수도 있겠지.”


-그런데 이수는 어떻게 1년이나 할 수 있었어?


“내가 말하고 싶은 메시지를 전하고 싶으니까, 책을 팔아서.”


이수 엄마는 “이수가 1년 동안 1,000권을 다 팔았다”고 귀띔했다. 사실 이수가 상처 받는 게 싫어서 엄마는 그만 하기를 바랐지만 이수는 달랐다. 그때 이수가 엄마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책을 집에 잔뜩 쌓아두고 있으면 내가 저것을 볼 때마다 미안해질 거야. 난 하나도 안 힘들어. 상처도 안 받아. 사람들은 다 다르고, 생각도 다르니까.”



4oBp9ubnv2gm4uWCyEc2MO.jpg

-‘새로운 가족’은 이수 가족의 이야기이기도 하지?

“응. 그런데 사람들이 내 셋째 동생, 유정이, 입양해온 유정이 얘기일 거라고 많이 생각하는데 유정이를 데리고 와서 힘들었던 내 이야기야.”

-유정이 때문에 처음에 힘들었어?

“유정이가 좀 소리도 지르고, 조금 엉뚱한 행동을 하고, 그리고 말해도 잘못 알아듣고 그래 가지고 답답했었어.”

유정이는 제주로 이주한 뒤 이수 엄마가 봉사활동을 나가던 보육원에 있던 발달장애아였다. 유난히 마음 쓰이고 눈에 밟히던 그 아이가 어느 날 육지의 연고도 없는 장애인시설로 보내질 거라는 얘기를 듣고, 이수 엄마의 마음이 더 저려왔다. 그 얘기를 들은 이수 아빠가 입양을 하자고 제안했고, 아이들의 의견까지 물은 끝에 가족이 된 것이다.

이수는 유정이 때문에 “조금” 힘들었다고 표현했지만, 사실은 더 심각한 사건들이 많았다. 유정이가 이수 바로 아래인 우태를 찻길로 밀어 차에 깔릴 뻔한 일, 안마하는 나무 망치로 우태의 머리를 내려쳐 응급실에 실려간 일, 밥 먹을 때마다 접시를 밀어 깨뜨리는 바람에 막내 유담이 발바닥에 유리 파편들이 박힌 일, 이수의 첫 책 원화를 검정 크레파스로 칠해버려 망친 일…….

이수는 그런데 ‘새로운 가족’에서 유정이 때문에 짜증 내고 화를 냈던 자신을 반성했다. “데려온 동생도 나처럼 힘들었겠구나.”


7i1QAc3ZE4kQq2YcmeE8gm.jpg

-이수는 나중에 어떤 사람이 되고 싶어?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거보다 마음이 풍요로운 사람이 되고 싶어.”

-가장 행복한 때가 언제야?

“음, 지금!”

-왜?

“왜냐면, 지금이 소중하니까.”

-앞으로도 계속 글을 쓸 거야?

“응.”

-왜?

“재밌어. 말하는 거보다 글 쓰는 게 더 편해.”

-하고 싶은 말 있어?

“사랑해요, 고마워요.”

-내가 고마워?

“응.”

-왜?

“음, 나 위해서 해주는 거잖아.”

-이수는 나쁜 사람도 사랑해?

“뭐가 나쁜 건데?”

예상치 못한 반문에 잠시 당황했다.


-플리마켓에서 이수가 책 팔 때 이수를 비웃는 사람들도 있었잖아.

“그건 나쁜 게 아니잖아. 나쁜 기준이 뭔데? 음, 나쁜 건 없는 거 같아.”

‘나쁘다는 건 뭘까’ 질문이 머릿속을 맴돌았다.


-이수도 나중에 어른이 될 테지만, 지금 어른들을 보면 어때?

“조금, 이상해. 계속 휴대폰만 봐.”

-그럼 뭘 해야 해?

“휴대폰 안 보고도 볼 게 얼마나 많은데. 바깥 풍경도 볼 수 있고 다른 사람이랑 얘기도 할 수 있잖아.”

-그렇지. 담에다 이수가 쓴 글을 보니까 꽃이 말을 건다는 게 있더라. 오늘 아침에는 꽃한테 뭐라고 했어?

“안 춥냐고.”

-그랬더니 꽃이 뭐라고 해?

“음, 많이 떨었어.”

그렇게 꽃과도 대화할 수 있는데 휴대폰에 늘 코 박고 있는 어른들이 이상했던 거다.






우리 작가님 3n 나토리보다 생각이 깊으신 것....ㅋㅋㅋㅋㅋㅋ ㅠㅠ

어떤 성격의 작가님인지 알아봤으니 작품 몇 점도 소개해볼게



2Qh4gtShu0ieoKui0IkOaE.png


<원래 우리는 하나>


원래 우리는 하나의 가족이었다.

남과 북으로 나뉘어 평생을 떨어져 만나지 못하는 이산가족들을 본 기억이 떠올랐다.

그 분들이 다시 만나 서로를 부둥켜 안듯

우리 모두가 가족처럼 서로를 안아주어야 할 것 같다.


서로를 향하는 마음이

가로막지 못하는 물결처럼 남으로 북으로 전해지기를

우리도 그 물결에 몸을 맡겨 오고갈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




3P7Q46qJiMsYuYS4OwkqUW.png


<쓰러지고 흩어져도 꽃잎이 되어>


꽃잎이 되어


진실된 외침은 멀리 멀리 바람을 타고 날아가 

많은 사람들을 하나되게 했다.

우리는 모두 함께 거리로 나와 한목소리가 되었다. 

그 어떤 것도 두려움이 될수 없었고, 

그 어떤 것도 이것보다 더 한 슬픔이 될 수는 없었다. 

우리는 매우 간절했고, 온 힘을 다해 목놓아 외쳤다. 


쓰러지고 흩어져도 우리는 빨간 꽃잎이 되어 

바람을 타고 다시 그 꽃을 피웠다.

우리는 부드러운 입김으로 우리의 마음을 보여주고 

멀리멀리 날아올라 많은 사람들에게 그 마음이 전해졌다. 


난 작지만 그 꽃잎 하나를 받아들고 지금 그 마음을 읽고 있다.

그 마음은 고스란히 안아 내 안으로 스며들고 

다시 하늘로 

다시 부드러운 입김으로 

불어 날린다. 





17b2b7km3gAoWaw2AQce4A.png

<나랑 같이 자연에서 뛰어놀자>

핸드폰의 영상을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는 아이
그 눈빛이 왠지 외로워 보인다.




3EmvjmS2ucmee0oky8gkwG.png

<만남과 헤어짐>

내가 사는 제주
제주항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만나고 헤어진다.
만남은 늘 떨리는 가슴을 쥐고 기다리게 한다. 그 기다림은 무척 행복하다.
그렇지만 그런 만남 후에 헤어짐의 아쉬움이 또 기다리고 있다. 
비록 헤어지지만 다시 만나는 날까지 또 기다리는 설레임을 나는 좋아한다.
뒤에 다시 오는 만남이 더 기쁘다는 것을 나는 알기 때문이다.
우리는 헤어져도 언젠가 다시 만날 것이다.




5HyknObr20sMEMyoUeSYoa.jpg

<나를 일으켜 세워주는 사람>

You raise me up 이라는 노래를 듣고 




5RMDbmJoJ2Uwy8Cq4Ui666.png

<동생과 나>

내 동생 우태는 아무데나 쉬를 한다.
'너 그러면 안돼.' 
나무라면서도 나도 같이 쉬를 해준다.




2K4Q7cHAfSCIuiagowEM6C.png

<작아진 엄마2>

'어릴 적 그렇게 크게 보이던 엄마가
조그맣게 웅크리고 자고있는 모습이 보인다.
어느새 훌쩍 자라버린 나에게 
엄마는 조그만 아기가 된 것 같아.'

잠든 엄마를 보며 내가 컷을 때 엄마의 모습을 상상해본다.




1nbP4QYzgk2EmIi0muikYA.png

<위로>




4q6PXmijaMMW4IkISamkOC.png

<최고의 소원>

잘려진 두 발을 갖고 싶은 마음에
바닥에다 펜으로 발을 그리고 있는 곰......

누군가의 '최고의 소원'은 
두 다리를 갖는 것이다.
하지만 나는 그 소원을 아무렇지 않게 가지고 있다. 
그런 생각이 들 때면 감사해야 할 것 같은 마음이 든다.
만약 내가 그렇다면...... 내가 두 다리 또는 두 손, 손가락, 팔이 없다면 얼마나 절망적일까? 
다른 사람에 대한 '이해'라는 것은 이런데서 시작하는 것 같다.







토...토리들....

나만 울고 있어....?

사무실에서 글쓰기 시작한지 어언 1시간 몰래 훌쩍거리느라 휴지 3장 썼음 ㅇㅇ 후



마지막으로 우리 작가님과 가족분들이 인스타를 하는데 거기 올라온 일기 몇 편도 올려볼게 

이수작가님이랑 동생분 일기 넘 귀엽고 따수워서 감동이야 



59DLrbINDkGMkqEUYo40Kw.jpg
7cjpGdb24UyK0icQ8suUuy.jpg






2Va5eyDxLW8Sem4QgEeOSw.jpg

6prboB0kHoaye2uiiyE4e4.jpg




이 일기 2편은 동생 일기 ㅠㅠ 넘 귀욥고 똑똑해 ㅠㅠㅠㅠㅠ


7344kABCiQcCY4koiS0Osg.jpg
14A6ViSOGiI2yseSCmciUo.jpg





급하게 글을 쓰는 바람에 제대로 썼는지 모르겠는데 우선 소개할 것들은 다 소개했으니 임무 완료!


아.. 혹시 이 글과는 상관없지만 이수 작가님은 남자 아이야! 

 소아암 환자에게 머리카락을 기부하려고 기르고 있으시대

동생 우태도 함께 기르는중 (0.0)!



한여름에 인간 히터 작가님을 소개해서 더 더워진 토리 있니?

그렇다면 미안해 후후


https://www.grafolio.com/euldong2

여기가 전이수 작가 그림이 올라오는 곳이고

@jeon2soo 여기가 인스타 계정이야
자연과 함께 사는 평화로운 가족의 모습이 자주 업뎃되니까 팔로우해봐도 좋을 것 같아!



마지막으로 정말 화목한 가정인게 보이는 인스타그램 게시물 하나 놓고 나는 일을 하러 가볼게 
(2시간 정도는 일을 해야할 것 같아서 ㅋ.ㅋ)
토리들 모두 행복해지길 ♥

https://www.instagram.com/p/BpYdshMjKJt/?utm_source=ig_web_copy_link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지금 우리가 꼭 알아야 할 뇌의 모양 〈젠더 모자이크〉 66 2021.05.03 4982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33 2021.04.26 3190
공지 토리정원 공지 127 2018.04.19 43909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7 미술 그 당시 엄청난 혁명이였고 지금봐도 강렬한 팝아트 그림들 (스압) 68 2019.11.10 6916
146 미술 혹시 허길량이라는 목조각장 아니? 불상 좋아하는 톨! 7 2019.11.10 470
145 미술 (스압) 여성 전시 디자이너 김용주 - “국립현대미술관 전시 디자인이 달라진 이유” 23 2019.11.08 3515
144 미술 실물로 보고 감명 받은 작품 뭐있어? 111 2019.11.06 1700
143 미술 조승연의 '르네상스 미술 이야기' (2015년 강의) 1 2019.11.06 187
142 미술 [이 달의 문화예술] 11월 한 달동안 꼭 가볼만한 전시 추천 TOP4! + 관람 꿀팁 2 2019.11.04 503
141 미술 65억→71억→85억…김환기 그림값 이번엔 100억 넘을까 2 2019.11.04 668
140 미술 어느 날 뉴욕 한복판에 나타난 거대한 철벽 하나 1 2019.11.03 587
139 미술 나눔 받은 <매그넘 인 파리> 전시 후기! 4 2019.10.30 293
138 미술 프리즈 런던 미술시장 구경하기 1 2019.10.25 269
137 미술 알폰스 무하전 얼리버드 티켓 판매중 13 2019.10.12 1304
136 미술 다비드상은 왜 짝다리를 짚고 있을까? 1 2019.10.10 446
135 미술 고전작가, 명화에 대해서 쉽고 재밌게 설명해 주는 책 추천해줘 ㅠㅠ 6 2019.10.06 252
134 미술 베르나르 뷔페전 후기 5 2019.09.14 556
133 미술 베르나르 뷔페를 위하여 (주저리 주저리) 18 2019.09.14 808
132 미술 지금 뷔페전 왔는데 25 2019.09.11 1367
131 미술 베르나르 뷔페전 사람 진짜 많더라 (후기후기) 19 2019.09.10 1228
130 미술 한 주 남은 베르나르 뷔페전 후기 2 2019.09.10 604
» 미술 ♥ 토리들의 마음을 따숩게 해줄 인간 히터 11살 동화작가 전이수 작가님을 소개합니다 ♥ 33 2019.08.19 2900
128 미술 파산한 은행 리스트가 ‘미술’이 됐다  3 2019.08.19 8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Copyright ⓒ 2017 - 2021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