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로 난 스타워즈 팬까지는 아니고 그냥 영화만 다 본 사람이라 세세한 설정은 잘 기억 못해
클래식은 유명해서 의무적으로 본 거고 프리퀄은 클래식을 봤으니까 또 의무감으로 본 것+아나킨/파드메 비주얼 때문에 봤는데...
개인적으로 프리퀄을 아주 안 좋아함 
6편은 그나마 보는 게 힘들진 않았지만 4편 5편 볼 때는 허술한 흐름과 대사 때문에 나탈리 포트만까지 짜증날 정도였음
원래 나탈리 포트만 좋아했었는데 여기선 너무 발연기 같고 캐릭터도 딱히 인상 깊지가 않았어
아나킨도...연기도 연긴데 솔직히 난 아나킨 캐릭터를 전혀 이해할 수 없었어 
특히 어린 제다이들 건드린 것 때문에 클래식 다스베이더가 회개한 것도 마음에 안 찰 정도였음
게다가 전개나 감정선도 허접한 거 같아서 이 시리즈가 설정이나 캐릭터 포인트, 과거의 센세이션으로 인기 유지하는 게 신기하다 싶었음
그리고 깨어난 포스가 나왔을 때는 쌍제이가 메가폰 잡았다고해서 봤음(내가 스타트렉 리부트를 만족스럽게 봄)
깨포는 내 기준으로 완벽까진 아니더라도 레이 캐릭터가 괜찮았고 전개도 재밌는 편이었음 
내가 스타워즈 팬까진 아닌데도 불구하고 깨어난 포스를 통해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깊은 뻐렁침을 저절로 느껴봄

그리고나서 로그원을 뒤늦게 보게 됐는데 이건 내가 극장에서 못 본 게 아쉬울 정도로 좋았음ㅠㅠ
깨포 때까지만 해도 이 시리즈에 대한 아주 큰 애정은 못 느꼈었거든? 근데 로그원은 영화가 전개될수록 나랑 되게 잘 맞았었음
사실 난 제다이라는 단어 및 전반적인 설정들이 일본 정서와 오리엔탈리즘에 기반된 창작이라서 
제다이 집단이나 포스 설정에 큰 매력을 느끼지도 못했었고, 우주전쟁도 그냥 선과 악의 대립 정도로만 느꼈었음
근데 로그원 보니까 반란군의 처절함과 절실함에 감정이입이 너무 잘 돼서 시리즈 전체에 호감을 느끼게 됨
그래서 클래식 팬들이 좋아하는 포인트랑 내가 좋아하는 포인트는 많이 다를 거라 생각하지만...


1. 라스트 제다이 보면서 루크 보고 물음표 많이 찍음
루크가 원래 선과 악 사이에서 고뇌한 캐릭터이긴 하지만 클래식 6편으로 루크 캐릭터 완성됐었잖아
그런데 이번에 나온 루크의 내적갈등은 영화의 긴장과 반전을 위한 도구적 등장 같다고 해야하나...
클래식에서는 루크가 혼란스러울 때마다 오비완의 목소리가 있었고, 요다와 아나킨도 영원히 함께 하는 엔딩으로 마무리 됐었는데
라제에서 루크가 은둔 생활에 들어간거나 렌에게 칼을 겨눈 이야기들은 한창 젊을 때의 루크라면 모를까..이해가 잘 안 가더라
요다와 오비완이 은둔한 건 반란군이 힘을 도모할 기회를 찾을 때까지 몸을 숨긴 거였는데..
아무튼 마블로 치면 아이언맨 트릴로지로 잘 끝내놓은 아이언맨의 성장을 어벤저스2로 깨부쉈을 때같은 느낌을 받았음


2. 여러가지 반전들이 지루했음
유독 라제에서는 이야기가 많이 엎치락 뒤치락 했던 것 같은데 
전개의 단락마다 반전을 모두 집어넣으니까 피곤하다고 해야하나?
그러다보니 러닝타임도 길어질 수 밖에 없는 것 같고...
특히 보라색 머리 제독이랑 포의 대립 부분은 영화적 긴장감만을 위해 넣은 불필요한 설정 같았어
왜 제독은 포에게 계획을 공유해주질 않는 건지? 왜 계획을 모르던 포를 희생자만 속출시켜버린 무대뽀 캐릭터로 만든 건지?
레아가 포를 기절시키기까지의 단락에서 긴장감을 유지하게 위해 넣은 전개/갈등들이 다 맘에 안 들었음
결국 은신처를 향해 작은 우주선으로 이동하던 사람들이 너무 많이 희생됐잖아...
내가 처음에 클래식이랑 프리퀄에 마음이 잘 안 갔던 이유가,
영웅 서사의 영화이니까 어쩔 수 없다는 걸 감안해도 전쟁으로 사람들이 너무 많이 죽어나가는데 주인공만 너무 멀쩡한 게 극명하고 

희생이 너무 큰 상황에 대한 슬픔을 영화에서 잘 느낄 수가 없어서였거든..(그걸 충족시켜준 게 나한테는 로그원이었음)

이번 라제에서는 레아 공주를 통해서 전사한 사람들에 대한 비통함을 연출한 것이 분명하긴 한데
왜인지는 모르게 실질적인 체감이 잘 되지 않는다고 해야하나? 
그냥 영화 속 위기 연출을 위해 반란군들이 먼지처럼 사라진 느낌이 들더라... 이후 포의 변화에 대한 설명도 부족해서인지 뭔지..
그리고 이 상황 전개하려다보니 카지노씬이 들어가게 된 건데 카지노씬도 지루했어

카지노에서는 핀과 로즈가 대체 뭘한 건지 아리송했음, 딱히 활약도 없고 갑자기 옥자를 보는 느낌;


3. 레이 주인공 버프/요다의 포스에 당황
깨포 때도 좀 그렇긴 했는데 모든 면에서 레이가 너무 강력해서 좀 황당하달까?
프리퀄 시리즈에 아나킨 생각해보면 레이가 거의 다스베이더 바르는 수준의 제다이 탑시드인 것 같아서 어리둥절했어
그리고 요다가 지금 죽었는데도 포스를 쓸 수 있는 거 보니까..
솔직히 오비완 요다 아나킨은 지금은 반란군이 이렇게 밀리고 있는데 포스를 쓸 수 있으면 좀 나타나지 않구서!! 

같은 생각이 안 들 수가 없더라
이승의 일은 산자들의 몫이라지만 암튼 이것도 좀 당황스러웠음 

죽은 제다이의 포스 행사에 대해서 따로 서사 만들어 준 게 없으니까..


4. 로즈 등장에..,퍼시픽림의 마코 때 같은 느낌 받음
로즈 캐릭터는 존재 자체도 좀 뜬금없는 구석이 있지만 이 캐릭터에게 거부감을 느낀 이유가 
내 기준으로는 시각적인 측면이 결정적임... 뭐 봤을 때 미인이다 아니다의 문제도 있겠지만

우는 장면 타이트하게 잡아서 등장할 때부터 뭐야 갑자기 무슨 일본 만화캐릭터냐? 싶은 생각이 바로 들었음
원래 시리즈가 일본 고전 영화에 영향을 많이 받았고 복식 등 전반적인 게 동양적이라
렌이나 레이 같은 이름도 일본스러운 걸 감안했는데(궁예긴 한데 오스기 렌/단 레이 같은 일본 이름으로 느낌)
로즈의 헤어스타일은 너무나 파격... 만화책이나 애니에서 이런 머리 캐릭터가 엉엉 우는 걸 본 것 같은데라는 생각도 들고;;;
여태까지 공주나 여의원/여왕들의 헤어스타일은 독특했지만 
레이나 진, 아나킨 어머니 등 다른 일반 여자 캐릭터들 헤어는 그다지 미래적이지 않고 무난한 편이잖아
근데 왜 로즈만 일본망가 스타일 헤어로 한거지? 게다가 그냥 특이한 게 아니고 구려...
그런 머리는 만화로 볼 때나 귀엽지 아미달라랑 레아 공주가 해도 충분히 이상한 머리임ㅡㅡ
전에 퍼시픽림 봤을 때도 여주인공 마코 보면 성격이나 헤어스타일을 에반게리온 레이에서 따왔다는 인상을 받았었는데
이게 에반게리온으로 레이를 보는 거랑 서양인들이 정의해서 표현한 동양여자를 보는 거랑은 너무 다르더라
마코는 에바 레이같은 서사도 없다보니 캐릭터가 짜증나게 표현됐었는데 로즈를 보니까 이 때의 기시감이 들었음
물론 로즈는 굳이 필요한 등장인가 하는 생각이 드는 것과 별개로 성격이 짜증날 것까진 없엇으나...  
마코 때 해당 배우가 주연으로서는 피지컬이 부족했던 게 캐릭터 구린 걸 못 커버했듯이 
로즈도 그 비주얼이 캐릭터의 등장을 커버해주지 못한 느낌이야
그러다보니 헐리웃 영화에서의 동양여자는 자기들이 생각하는 동양적인 특징만 부각시키고 

미모는 부족하게 표현하는 것 같아서 너무 빡치더라

동양여자 캐릭터의 비중이 큰 건 좋은데 로즈는 서양인들이 생각하는 동양여자에 대한 인식 안에 가둬놓은 캐릭터같달까?
동양에도 쌍꺼풀 있고 늘씬하고 이쁜 여자들 엄청 많은데...
난 사람들이 닼나에 매기 질렌할이나 본 시리즈 줄리아 스타일스 보고 어글리 하다고 해도 개성있게 예쁘고 매력있다고 생각했는데 
로즈한테서는 단점이 상쇄되는 다른 포인트를 아예 못 찾았어;
이와중에 갑자기 핀이랑 러브라인 생기는 것도 너무 뜬금없는데다가 그림도 안 나오고
로즈 배우가 영화에서 빛날 수 있는 다른 포지션들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스타워즈의 이 역할은 적재적소가 아닌 것 같음
여담으로 로즈 배우가 무명세월 겪다가 스타워즈 출연으로 학자금 대출 다 갚았다고 들어서 마음은 뿌듯하고 응원하고 싶은데....
아무래도 헐리웃 영화의 '동양 여자' 캐릭터/배우라는 점이 캐스팅의 비주얼적인 측면을 언급하는데 있어서 무지 조심스럽긴 하지만
이 장르에서 사람들이 시각적으로 기대하는 바도 있는데 지금처럼 결정된 로즈의 타입 캐스팅이 적절한건지 난 모르겠더라
로그원 때부터 영웅 외에 평범한 공화국 사람들을 조명하겠다는 의도도 알겠는데 왜 굳이 동양여자 캐릭터만 안 예쁘게? 라는 생각이....


뭐 나쁜 얘기만 했느데 좋았던 점도 있어
전체적으로 서사를 책임지는 연출은 별로인데 장면장면에 대한 연출은 만족스러웠음
슈프림 리더 제거한 뒤에 라이트 세이버 대련하는 거랑 
홀도제독이 하이퍼스페이스로 제국군 쳐부수는 거, 소금밭 긁으면 붉게 일어나는 것 등...
그리고 루크 서사는 마음에 안 들었지만 루크의 마지막은 제다이 마스터답다는 생각이 들어서 좋았음
깨포에서 한 솔로 추락한 거 생각하면ㅠㅠ 루크의 마지막은 아주 괜찮았던 듯...
그 외에 렌이랑 레이가 교감하면서 선과 악이 불분명한 포스를 공유할 때 느껴지는 긴장감도 흥미로웠음
사실 난 그 둘이 유사 남매에 가깝다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성적 긴장감을 주는 건 좀 부담스러웠는데
쉬리에 이방희랑 유중원이 대치하던 거 생각해보면 이야기적으로는 괜찮은 것 같음
음...글고 이건 내 취향인데 루크가 레이 손가락에 나뭇잎으로 포스를 불러다 줄 땤ㅋㅋㅋ 
뜬금없긴 한데 그 장면이 그냥 좋더랔ㅋㅋ 여유가 느껴져서인지...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2021.02.17 추가) 14990 2019.01.01 481741 68
공지 토리정원 공지 126 2018.04.19 42867 8
모든 공지 확인하기()
526 영화 드디어 국내 개봉 확정된 스티븐연 주연 직장 좀비 스릴러 [메이헴] 4 2018.01.20 601 2
525 영화 무슨 약을 하면 이런 영화를 만들까 진지하게 고민해봄 5 2018.01.20 1629 0
524 영화 꼭... 지들맘대로 행동했다가 일내는 새키들이 있다.... (썸네일주의) 1 2018.01.20 658 0
523 영화 (약엄빠) 색감 하나는 기가막혔던 소노시온 - 안티포르노 2 2018.01.20 979 2
522 영화 스포유)강철비에서 개성공단 여직원들이 궁금하다. 2 2018.01.20 748 0
521 영화 밤에 맥주 마시면서 볼 영화!! 추천 받아도 될까? 21 2018.01.19 848 2
520 영화 영화 '골든 슬럼버' ost - 강승윤 'Golden Slumber' 5 2018.01.19 313 0
519 영화 친일 반민족 행위자를 영화화 할 수는 없겠지? 9 2018.01.19 749 0
518 영화 강동원 '골든슬럼버' 메인포스터 공개..숨막히는 도주 현장 35 2018.01.19 1677 0
517 영화 세월호로 영화를 만들기엔 이르지않니 42 2018.01.19 2244 0
516 영화 이충현 감독 단편영화 몸값 볼 수 있는 곳 아는토리있닝? 6 2018.01.19 5551 0
515 영화 최무성X김여진X성유빈 '살아남은 아이', 베를린영화제 초청 3 2018.01.19 473 0
514 영화 홍상수 김민희 신작 '풀잎들' 베를린영화제 초청 11 2018.01.18 1097 0
513 영화 1월 18일 김현정의 뉴스쇼 <훅뉴스/1987과 여성> 4 2018.01.18 223 1
512 영화 초등학생들이 쥬만지를 그렇게 좋아하는지 몰랐당... 9 2018.01.18 1074 0
511 영화 . 15 2018.01.18 726 0
510 영화 메이즈러너 1,2 카카오페이지에서 무료 대여 중 4 2018.01.18 606 0
509 영화 <메이즈러너 1,2> 16분 요약 영상 1 2018.01.18 380 0
508 영화 탁구 남북단일팀 영화장면.gif 11 2018.01.18 1275 0
507 영화 찾아줘) 괴악한(?) 어린이가 나오는 영화 2 2018.01.18 43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641 ... 663 Next
/ 663

Copyright ⓒ 2017 - 2021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