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일단 다른 사람보다 국가관이나 애국심이 상당히 얕아...거의 없는 수준이랄까ㅠㅠ
예를 들어 한국인들이 가지고 있는 반일감정, 일본인들이 가지고 있는 혐한감정, 그 외에도 국가나 민족 단위끼리 어떤 공통된 정서를 가져야 한다는 그런 개념이 잘 이해가 안돼
일본이 조선을 침략하고 수탈했다고 해도 인류애적인 차원에서 '헐 어떻게 같은 사람끼리 그런짓을...' 이런 생각을 하지 '감히 일본놈들이 우리 조상님들을!' 이런 생각은 전혀 안들거든 그리고 그런 생각이 쓸모없다고 생각해
한국이 싫다는 게 아니라 내가 어떠한 국가라는 집단에 속해있다는 게 싫어...내가 미국인으로 태어났으니까 미국의 이익에 충성을 다해야하고, 그렇지 않으면 이상한 사람이라는 그런 편견들을 이해할수가없어
물론 요즘 시대에 그런 마음을 가지고 안 가지고는 개인의 자유지만(상황에 따라 이민을 갈 자유도 있으니까)
애초에 국가라는 개념이 없었으면 애국심이 없네 마네 하는 소모적인 논쟁이 없었을텐데 왜 사람들은 민족과 국가라는 개념을 그렇게 지키고 싶어하는걸까?
나는 민족이나 국가에 대한 자부심, 애국심도 결국 사회에서 주입시키는거라고 생각하거든...그나마 국가는 명확한 바운더리라도 있지 민족은..?? 먼 옛날의 내 조상이 어느 나라 사람이었는지, 누구랑 결혼했는지도 모르는데 왜 우리 조상이 어쩌고 한민족이 어쩌고 그런 이야기들을 21세기에도 반복하고 있는걸까...
문화재를 두고 우리 민족의 자부심~ 우리 민족의 것~ 이라고 하는것도 싫어. 그걸 발명한 사람의 자부심일 수는 있겠지만, 그게 왜 민족의 자부심인건지...
같은 이유로 외국에 나간 문화재를 다시 가져와야한다는 논리도 이해가 안감ㅠ 생전에 그 문화재를 만든 사람이 한국의 모처에 기증이라도 했거나 국가 소유였으면 당연히 가져와야겠지만, 그 문화재 주인이 한국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그 물건은 반드시 한국이 가져야 한다는게 무슨 논리요..

민족, 국가처럼 무리를 지어서 사는 게 인간의 본성인건 인정하지만 그 무리를 좀 크게 지으면 안되는건가?
만화처럼 다 같이 지구연방을 만들어서 모두가 통일된 시민ID를 받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했었는데, 한국 내에서 지역감정이 있는것처럼 국가만 없다뿐이지 결국은 또 다른 그룹의 개념이 생겨날것도 같고...
사실 따지고보면 국가라는 개념이 현실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인 개념이라 지금껏 살아남은건가 그런 생각도 들어

처음엔 내가 무정부주의자인가 싶어서 무정부주의를 공부해보니 그건 아니더라고. 나는 그룹을 다스리기 위한 어느정도의 체계는 필요하다고 생각해

혹시 이런 사상들을 공부해볼 만한 책이 있을까?
국가나 애국으로 많이 검색해봤는데 그런 제목이 아닌 책도 있을것같아서, 이런 책을 알면 추천 부탁해!
마지막으로 내가 좋아하는 말들 놓고 갈게

"나는 민족이나 국가에 대한 자부심을 전혀 이해할 수 없어.왜냐 하면 나한테 자부심은 내 자신이 달성하고 이룬것에 가지는 거지, 그냥 '실수로' 태어났다고 생기는게 아니야. 아일랜드 출신인 건 무슨 능력 따위가 아니야. 그냥 좆같은 유전적 실수지. 아마 아무도 "내가 180이여서 자랑스러워요.", "나한테 대장암 가족력이 있어서 자랑스러워요." 따위 말은 하지 않을 거야. 그러니까 왜 아일랜드 출신인걸 자랑스러워하거나 이태리 출신임에, 미국인임에 자부심을, 아니면 다른 무언가임에 자부심을 가지는건데?"

'인류에게서 애국심을 없애지 못하는 한 조용한 세계는 없을 것이다'

'현대는 충성의 대상을 인류 전체와 지구 전체로 확대해야 할 시대이다. 그래야만 우리가 하나의 생물 종으로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


혹시 이거랑 반대되는 개념이라도 좋으니까 관련 책이 있다면 꼭 추천해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본인인증 서비스 도입 지연안내 14 2021.08.01 298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청춘을 위한 🎬 <생각의 여름> 시네마 詩에스타 시사회 초대 이벤트 15 2021.07.23 11014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318 2021.04.26 48665
공지 토리정원 공지 127 2018.04.19 45026
모든 공지 확인하기()
991 도서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中 12 2018.07.29 1073
990 도서 구병모 아가미와 비슷한 여름 분위기의 도서 있을까? 7 2018.07.29 632
989 도서 겨울 눈 관련 시를 찾고 있어.. 토리들 도움이 해협!! 4 2018.07.28 199
988 도서 변호사 등 법조인이나 법조계를 다룬 책 추천 받을 수 있을까?? 9 2018.07.27 474
987 도서 가격 저렴한 핸디북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어 12 2018.07.27 807
986 도서 <하루의 취향> 개인적인 리뷰 6 2018.07.27 433
985 도서 The Art Of 해리포터 출간 23 2018.07.26 1817
984 도서 데미안은 왜 많은 사람들에게 어필된걸까 53 2018.07.24 2961
983 도서 그녀는 왜 연쇄살인범이 되었나 - 슈테판 하르보르트 3 2018.07.24 583
982 도서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세트판매 17 2018.07.23 1177
981 도서 '광장' 최인훈 작가 별세…향년 82세(1보) 22 2018.07.23 1495
980 도서 애거사 크리스티 패딩턴발 4시 50분 읽고 궁금한점! 3 2018.07.23 210
979 도서 [정보] <거북이는 언제나 거기에 있어> 60일 무료 대여 9 2018.07.23 534
978 도서 발달된 미래 과학 기술(인공지능, 가상현실게임 등)이 나오는 재밌는 sf 소설책 있을까? 12 2018.07.23 474
977 도서 대하소설 한번도 안읽어본 토리에게 토지 버전 추천해주겟니? 11 2018.07.21 737
976 도서 보건교사 안은영 같이 쉽게 읽을 수 있고 통통 튀는 소설 추천해 줄 수 있을까 12 2018.07.21 992
975 도서 흡입력/가독성 좋은 소설 (한국위주) 추천 부탁해 ! 20 2018.07.21 972
974 도서 애거서 크리스티 해문출판사랑 황금가지 중에 뭐가 괜찮아? 4 2018.07.21 532
973 도서 닐 게이먼 책 추천 부탁해! 3 2018.07.20 247
972 도서 한국 문학중에 꼭 읽어야 할 소설추천해주라..! 28 2018.07.20 10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1 272 273 274 275 276 277 278 279 280 ... 325 Next
/ 325

Copyright ⓒ 2017 - 2021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