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거 없는 잡소리주의




나톨은 토지를 고등학생 때 읽었거든.

어릴 땐 완전 책벌레여서 잡히는대로 다 읽다가 집구석에 있던 토지에 손을 댄건데 옛날 판본이라 세로읽기 책이었음ㅋㅋㅋ

근데 존잘님 앞에 세로읽기든 가로읽기든 무슨 장애야. 너무 재밌어서 기냥 빨려들어가버렸어.

읽을 당시 영어수업이 좀 일찍 끝난 날 몰래 토지를 읽었는데 선생님이 뭐라고 하려다가 책이 토지인 걸 보고 '아 토지 재밌지...'하고 지적 없이 지나가셨던 기억이 나ㅋㅋㅋ 이북 사투리도 좋다고 집에서 막 따라하고 그랬다.


등장인물들이 어찌나 생동감 있고 그냥 살아있던지 막 숨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어. 낙엽만 굴러가도 꺄르륵 한다는 고등학생 시기라 내 감수성도 풍부했겠고ㅋㅋㅋ 그렇게 막 몰입해서 읽는데...마을에 호열자(콜레라)가 돌더라? 호열자가 돌더니 한 페이지 동안 내 옆에 살아있던 등장인물들이 거의 다 죽었어.


지금 생각해보면 그냥 병이 돌아서 마을사람들이 많이 죽은 그정도고, 그런 죽음은 이전에 읽었던 소설에서도 종종 겪었던 일인데 토지에서는 왜그리 충격적이었는지 모르겠어. 그걸 막 비극적으로 구구절절 풀어쓴 것도 아니고 그냥 한 페이지로 끝난 일인데.

하여간 너무 충격받아서 하루 다섯끼를 코끼리처럼 먹던 시절임에도 한 끼를 생으로 굶었던 기억이 나.

여러 소설에서 다양한 죽음을 다루지만 내가 읽은 중에 가장 충격적으로 와닿은 죽음은 저거야. 넘 별 거 없지?ㅋㅋ


나~중에 알고보니 저 죽음이 토지라는 작품의 시작이더라구.

박경리 작가님이 어릴 적 외할머니께서 해주신 '호열자로 외가 사람들이 다 죽었는데 딸 하나가 살아남아 집을 지켰다.' 라는 이야기에서 토지가 시작됐다고 들었어. 저 짧은 문장에서 이토록 풍성한 이야기와 수많은 개성있는 인물들을 창조해내다니 정말 마법같은 일이야.


토지를 정말정말 인상적으로 읽은 몇 개월 뒤에 피스브레이커(UJ보고서)를 또 빠져서 읽게 되면서 이 두 작품이 내 취향의 근간을 만든 것 같아. 일명 장편 군상극스타일. 근데 잘쓰고 못쓰고를 떠나 공급 자체가 희박함ㅠㅠ


토지 좀 다시 읽고 싶은데 회사를 관두고서야 손 댈 용기가 생길 것 같다...토지 넘 재밌어...



+방 잘못 찾았다가 글 옮기는 김에 또 주절주절해야지.
토지 초반에 또 충격적이었던 게 출산한지 얼마 되지 않았던 서희 엄마한테 시어미니였나?가 무거운 궤짝 옮기는 일을 시켜서 밑이 빠졌던 거ㅠㅠ 지금도 그렇지만 나 때는 출산관련 교육이 정말정말 허접했어서 출산 후 밑이 빠질 수 있다는 게 너무 충격이었어...엉엉ㅠㅠㅠ
->이거 혼불미망하고 착각한 거라고 함ㅠㅠㅠㅠ

++와 찾아보니까 우리집에 있던 책이 1979년 판이었어. 88년 판부터 가로쓰기로 바뀌었대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본인인증 서비스 도입 지연안내 13 2021.08.01 255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청춘을 위한 🎬 <생각의 여름> 시네마 詩에스타 시사회 초대 이벤트 15 2021.07.23 11004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318 2021.04.26 48660
공지 토리정원 공지 127 2018.04.19 45026
모든 공지 확인하기()
991 도서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中 12 2018.07.29 1073
990 도서 구병모 아가미와 비슷한 여름 분위기의 도서 있을까? 7 2018.07.29 632
989 도서 겨울 눈 관련 시를 찾고 있어.. 토리들 도움이 해협!! 4 2018.07.28 199
988 도서 변호사 등 법조인이나 법조계를 다룬 책 추천 받을 수 있을까?? 9 2018.07.27 474
987 도서 가격 저렴한 핸디북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어 12 2018.07.27 807
986 도서 <하루의 취향> 개인적인 리뷰 6 2018.07.27 433
985 도서 The Art Of 해리포터 출간 23 2018.07.26 1817
984 도서 데미안은 왜 많은 사람들에게 어필된걸까 53 2018.07.24 2961
983 도서 그녀는 왜 연쇄살인범이 되었나 - 슈테판 하르보르트 3 2018.07.24 583
982 도서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세트판매 17 2018.07.23 1177
981 도서 '광장' 최인훈 작가 별세…향년 82세(1보) 22 2018.07.23 1495
980 도서 애거사 크리스티 패딩턴발 4시 50분 읽고 궁금한점! 3 2018.07.23 210
979 도서 [정보] <거북이는 언제나 거기에 있어> 60일 무료 대여 9 2018.07.23 534
978 도서 발달된 미래 과학 기술(인공지능, 가상현실게임 등)이 나오는 재밌는 sf 소설책 있을까? 12 2018.07.23 474
977 도서 대하소설 한번도 안읽어본 토리에게 토지 버전 추천해주겟니? 11 2018.07.21 737
976 도서 보건교사 안은영 같이 쉽게 읽을 수 있고 통통 튀는 소설 추천해 줄 수 있을까 12 2018.07.21 992
975 도서 흡입력/가독성 좋은 소설 (한국위주) 추천 부탁해 ! 20 2018.07.21 972
974 도서 애거서 크리스티 해문출판사랑 황금가지 중에 뭐가 괜찮아? 4 2018.07.21 532
973 도서 닐 게이먼 책 추천 부탁해! 3 2018.07.20 247
972 도서 한국 문학중에 꼭 읽어야 할 소설추천해주라..! 28 2018.07.20 10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1 272 273 274 275 276 277 278 279 280 ... 325 Next
/ 325

Copyright ⓒ 2017 - 2021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