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u00RAsuYMeuisoGEQqY.jpg





탁수정씨가 폐쇄병동 입원을 핑계로 모금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5일 탁수정씨가 소속된 언론노조 서울경기지역 출판지부(출판노조)는 성명을 통해 “JTBC 뉴스룸 출연 이후 탁수정 조합원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과 무분별한 인신공격이 증폭되고 있다”면서 “방송 노출 이후 근거 없는 루머가 확산되면서 우울증세가 심해져 현재 폐쇄병동 입원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탁수정 조합원의 상황이 매우 어렵고 잦은 소송과 입원으로 경제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연대 기금 모금을 제안한다”며 계좌번호를 공개했다. 성금은 하루 만에 500만원을 돌파했고, 21일 현재 800만원이 넘는 금액이 모였다.
 





tTp3CtXE9W880s8geeEiy.jpg





그런데 다음날인 16일 탁씨가 트위터에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의 사진을 찍어 올려 폐쇄병동에 입원한 것이 사실이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xRevgNx4e4y6aIGaYWE8k.jpg





탁씨는 또 19일 '손님이 나밖에 없는 중국집에서 짜장면을 먹는데 라디오헤드(록그룹)의 ‘No Surprises’가 나와 울 것 같네'란 트윗을 작성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폐쇄병동 외출이 가능하냐” “트위터를 올리는데 병원이 맞느냐” “중국집은 어떻게 갔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출판노조가 성명서를 발표한 당일 “폐쇄병동에 입원해 있다”는 부분을 “폐쇄병동 입·퇴원을 반복하고 있다”로 수정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더 커졌다.
 





3GQc95sob66QSs28GYIQeQ.jpg





이에 대해 출판노조는 탁씨의 입·퇴원 사실을 확인하지 못한 잘못은 인정하지만 모금 자체에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출판노조 관계자는 “성명서 발표 후 탁씨가 병원에서 퇴원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당일 바로 수정을 했다. 성명서도 수정을 했고, 카페에 모금을 한 분들을 위해 사과문도 올렸는데 왜 이게 논란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문제 제기는 할 수 있다. 하지만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지 않냐”며 “성명서를 수정했는데도 비난을 계속하며 입원 내역을 공개하라고 주장하는 것은 비난을 위한 비난”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모금된 돈으로 짜장면을 먹든, 여행을 가든 무슨 문제냐”며 “돈이 어디에 쓰이든 상관없다는 동의를 받고 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출판노조는 20일 성명을 통해 “성명 발표 초안이 작성될 당시 탁수정 조합원은 폐쇄병동에 입원한 상태였다”며 “다만 성명 발표 전 탁수정 조합원이 퇴원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성명을 발표하고 두 시간쯤 지나 탁씨의 퇴원 사실이 반영되지 않음을 알고 이를 수정했다”고 덧붙였다.


출판노조는 그러면서 “이번 모금은 탁수정 조합원이 미투 운동 활동가로서 활동함은 물론 시민으로서 살아가는 데 필요한 돈을 모으기 위함이었다”며 “모금이 꼭 병원비나 법률비용만을 위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현재 ‘탁수정 조합원은 폐쇄병동에 입원해 있습니다’였던 문장은 ‘탁수정 조합원은 잦은 폐쇄병동 입퇴원을 반복하며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로 바뀐 상태다.
 






cGxeBxrRBuSGoqow6U4yU.jpg






현재 모금액은 800만원 넘게 모였으며, 출판노조는 모금액 전액을 탁씨에게 전달했다. 탁씨는 후원모금 논란에 책임을 느끼고 모금액을 전액 기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탁씨는 20일 트위터에 “처음 출판노조에 도움을 요청했을 당시 모금액의 용도는 법률 비용과 입원비 활동비 등 이었다. 그런데 이번 논란을 겪으면서 (후원해주신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신뢰에 사죄해야할 필요를 느끼고 있어, 일부 금액을 페미니스트로서의 다양한 기부에 할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입금으로 연대하고자 하는 페미니스트 분들께 영감을 줄 수 있는 기부를 할 예정이다. 기부금 용처를 공개하는 전용 계정도 만들 계획”이라며 “나와 나의 활동을 신뢰해 오셨던 모든 분들께 다시한번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탁수정씨는 후원모금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탁씨는 2017년 6월 박진성 시인을 성폭행범으로 무고한 혐의로 형사상 처벌을 받고, 민사상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당했다. 이에 그는 '소송비와 치료비로 쓰겠다'며 모금 활동을 벌였고, 800만원이 넘는 모금액이 모였다.


그런데 모금 직전 일본 여행을 다녀오고, 모금 후 태국으로 장기간 여행을 간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탁씨는 “일본 여행은 생일을 자축하기 위해 간 것이고 태국 여행은 어머니가 준 돈으로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모금액 중 560만원은 변호사 수임료로 쓰고 태국 여행을 다녀온 후 자살고위험군으로 분류돼 33일 정도 폐쇄병동에 입원했으며 지금까지 정신과 치료를 받아 나머지는 치료비로 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에게 모금의 사용처에 의문을 제기한 사람들은 그럴 권리가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2SzQovApReEuS8w4muCE6I.jpg






한편 탁씨은 최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결혼식 주례를 고은 시인이 맡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물의를 빚고 있다.


탁씨는 7일 트위터에 "도종환 장관 결혼식 때 주례 고은인 거 실화? 고은재단 대장이었다가 문체부 장관 된 거 실화? 그러저러해서 묵살하는 거 실화?"라는 글을 올렸다. 



도종환 장관 결혼식에 고은 시인이 주례를 섰고, 두 사람이 친밀한 관계였기 때문에 앞서 미투운동에 소극적이었다는 투였다.


논란이 커지자 탁씨는 19일 “사실과 다른 정보였음을 기사보고 알았으며 잘못된 정보를 사실인 줄 알고 올린 것에 대해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석에서 들은 얘기였다”며 “앞으로는 올리기 전 좀 더 확인을 거치도록 하겠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572e3OWXzaYyIYOqYycEsi.jpg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218584&code=61121111&cp=du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본인인증 도입 및 성별관련 투표 (6월 5일 까지) 2021.05.09 6401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지금 우리가 꼭 알아야 할 뇌의 모양 〈젠더 모자이크〉 88 2021.05.03 8524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48 2021.04.26 5303
공지 토리정원 공지 127 2018.04.19 4396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19 도서 제주 4.3 작가와의 만남 강연 2 2018.04.13 180
618 도서 필사노트 : 그것 2 2018.04.13 670
617 도서 민음사 북클럽 가입해본 톨 있니? 16 2018.04.13 753
616 도서 세상의 모든 고독 아이슬란드 6 2018.04.13 568
615 도서 그해여름손님 책>영화>책 보는데 새롭다ㅋㅋㅋ (책내용 살짝스포) 3 2018.04.12 434
614 도서 콜미바이유어네임 원작 그해 여름 손님 읽었는데 생각보다 쓸쓸하다 12 2018.04.12 1044
613 도서 강화길 작가가 쓴 '호수-다른사람' 읽은 톨들! 3 2018.04.12 155
612 도서 언어의 온도 읽은 톨 있니? 31 2018.04.11 1256
611 도서 시시하게 살지 않겠습니다 4 2018.04.11 545
610 도서 콜미바이유어네임 원작소설 결말이 뭐야? 20 2018.04.11 2653
609 도서 전국 그림책 책방 지도 5 2018.04.10 726
608 도서 "끊겼던 문학지 北이 복간 제안", 남북 문화교류 꽃피나 6 2018.04.09 569
607 도서 미쓰다 신조 <괴담의 테이프> 세상 노잼 9 2018.04.09 437
606 도서 책 좀 찾아줄 수 있을까 토리들? 2 2018.04.08 221
605 도서 플롯은 어떻게 짜야하는거니? 2 2018.04.08 408
604 도서 현재 일본 아마존 책 랭킹 1위 (개썅후방주의) 54 2018.04.08 3703
603 도서 초딩때 즐겨읽었던 노빈손 시리즈 아니?? 32 2018.04.07 1165
602 도서 이북에 이런 오타도 나는구나.. 7 2018.04.07 1182
601 도서 질문)장미의 이름 개정판? 4 2018.04.07 421
600 도서 혹시 사랑해라는 대사가 들어간 소설들.. 생각나는거 말해줄 수 있니? 10 2018.04.06 38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1 272 273 274 275 276 277 278 279 280 ... 306 Next
/ 306

Copyright ⓒ 2017 - 2021 dmit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