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와 벌> 김수영(1963.10)


남에게 희생을 당한 만한

충분한 각오를 가진 사람만이

살인을 한다.

 

그러나 우산대로 여편네를 때려눕혔을 때

우리들의 옆에서는

어린 놈이 울었고

비 오는 거리에는

40명가량의 취객들이

모여들었고

집에 돌아와서

제일 마음에 꺼리는 것이

아는 사람이

이 캄캄한 범행의 현장을

보았는가 하는 일이었다.

-아니 그보다도 먼저

아까운 것이

지우산을 현장에 버리고 온 일이었다.


나는 국문과를 졸업했어.

여자 선생님들 수업을 유독 좋아했고 수업에서 여성학 테마를 좋아했음. 내자신이 왜그러는지도 모르고 그냥 좋았음. 아빠때문에 남자한테 이미 환멸 느꼈었나봄.

학부시절엔 치우쳐듣지 말고 어학 문학 골고루 들으라던 노선생님의 조언을 수업시간에 들었지만 실천하지 못함. 어학 수업은 어려워서 잘 안듣고 문학수업만 엄청 들었음.

내 모든 문학수업 레포트 주제는 일제감정기의 울분 현대사회의 인간성 상실 가난으로 인한 힘겨운 삶 그리고 엄마엄마엄마였음.

누가 내 레포트 보면 아빠없는 애인줄 알았을 것 - 전쟁을 겪은 우리 현대 문학에서 아버지 부재가 특징이긴 한데 내글에서의 아버지 부재는 한남의 그 감성과는 좀 다름.

엄마 때리는 아빠 다단계 사이비 지 기분 안내켜서 돈안주고 되려 수시로 술상엎고 대출해달라 땡깡피워 빚지우는 아빠는 쪽팔려서/엄마가 아빠 얘기 남한테 하지 말래서 글에서 아예 존재를 찾아볼수 없고

혼자 고생스럽게 우리를 키우는 엄마의 처지에 대한 울분 안타까움만 있을뿐

그래서 나는 가부장적이더라도 확실히 가족의 경제를 책임지는 한남을 그래도 낫다고 여기게 됨

입바른 말은 혼자 다하며 가족들이 돈한푼이라도 아끼는건 화내고 비웃고 왜그렇게 사냐고 눈치주고 괴롭히면서 가족들이 돈한푼이라도 있는거 보면 아득바득 아까워서 자기 헛짓거리에 쓰려고 다빼앗아가는 모습을 보면서 위선이 너무 싫어서 차라리 위악이 낫다고 생각하게 됨

나는 그래서 현대문학사 등등의 시간에 배운 집안에서 어릴적 억지로 결혼시킨 마누라는 따로요 진짜 사랑하는 애인은 따로있다는 위선적인 구한말 일제시대 한남들이 ㅈㄴ 싫었고 현대시론 시간에 마누라는 ㅈㄴ게 팼지만 완전 쩌는 시인이라고 배운 마누라 패는 김수영이 진짜 ㅈㄴㅈㄴㅈㄴ 싫었고 위악이든 걍 인간이 자기 내뱉는 말과 똑같은 것이든 솔직한 김훈이 좋았고(근데 여성기집착 너무 심하고 아는 거 ㅈ도 없이 묘사하는게 너무 웃겨서 이제 안좋아함 싫은게 아니고 어우 저질 수준낮아서 빨려고해도 빨수가없군.. 이런 거) 현대작가론때 소설 못쓴다고 디스당하고 실제 잃어보니 진짜 못써서 웃겼지만 개소리하는 한남들이랑 열시미 싸우며 시대를 앞서간 나혜석이 좋았고 현대문학사때 배운 일제강점기 지식인임에도 운동하는 한남 뒷바라지하며 고생하며 산 강경애의 작품은 너무 읽기가 괴롭고 고통스러웠음 여자의 삶이란 너무 비참해서

현대극작가론 때 배운 한국현대희곡의 거장이 최근 오랜기간 성폭력으로 미투 터지고 현대시론 때 배운 시인이 성폭력 미투 터지고

학부시절 수업들은 학과교수 미투터지고 내지인도 피해자임

https://nomadist.tistory.com/m/598

인터넷 김수영 마누라 때린거 검색하니 수유너머(학부시절부터 들어봄 유명 연구학회?일거야 우리선생님도 여기서 활동하셨었음)의 관련 비평?자료 있어서 링크걺 신문칼럼보다 이런 게 나음

전에 시이유인가에 요즘 문단에 여성작가들 좋은 작가 많다고 소개해준 글 보고 좋았어. ㅈㄴ 내면의 모순 느끼면서 마누라줘패고 친일하고 군부독재 옹호했지만 문학성 쩐다던 작가들 스트레스받으면서 놓지 못했던 과거는 탈피할수있구나 싶어서.

문학성 좋아서 빨았지만 마누라 패고 성추행하던 한남작가들 혹시 모를까봐 작품은 즐기더라도 알고서 즐기는 게 좋을 것 같아서 글썼음

결론은 풀에 빗댄 민중의 정신 노래한 시인 김수영 서정주 이후 세대에서 가장 쩌는 시인이라고 손꼽히는 김수영 마누라 팬걸로 유명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서버이전 및 확장 계획 안내 (1월 말까지 접속 불안정) 142 2021.01.12 10399 0
전체공지 디미토리 전체 이용규칙 14805 2019.01.01 459318 68
공지 도서 [집계 결과] 2020년 11월 토리들의 독서 기록 + 12월에 뭐 읽지? 20 2020.12.04 1901 15
공지 토리정원 공지 126 2018.04.19 42302 8
모든 공지 확인하기()
5299 도서 로도스도전기 25주년 기념판 텀블벅 진행중 3 2020.10.28 194 0
5298 도서 이영도 SF 단편소설집 <별뜨기에 관하여> (10/30) 출간 예정 5 2020.10.28 385 0
5297 도서 문득 어릴적 보았던 그림체 예쁜 동화전집이 생각나 중고로 샀음 8 2020.10.28 610 7
5296 도서 무거운 주제 책 추천해줄수있어?? 21 2020.10.28 463 5
5295 도서 (스압) 정신과 의사가 6살 아이의 치료를 포기한 이유 16 2020.10.27 1613 0
5294 도서 존 윌리엄스 스토너 왜 이렇게 평이 좋은 거야? 9 2020.10.27 452 0
5293 도서 이승우 작가 소설 처음으로 읽어보려는데 추천해 줄 수 있어?? 9 2020.10.27 295 0
5292 도서 클래식 클라우드 24번째 이야기 <드가> 11 2020.10.27 234 0
5291 도서 조너선 사프란 포어 <우리가 날씨다> (10/28) 출간 예정 2020.10.27 131 1
5290 도서 미즈무라 미나에 [본격소설] 후기(스포) 1 2020.10.27 141 0
5289 도서 세계미래보고서 시리즈 읽어본 톨 있니? 2 2020.10.27 137 0
5288 도서 듀나x이산화 - 짝궁 (10/26) 출간 2020.10.26 125 0
5287 도서 쾌락적인 소설 추천해줘 (노정에도 같은 글 올렸음 주의) 5 2020.10.26 544 1
» 도서 환멸나는 여혐으로 점철된 한국문학사 한남문학사 14 2020.10.26 1899 46
5285 도서 <오래된 미래>에 나오는 라다크의 모계사회 모습 7 2020.10.26 286 4
5284 도서 [진짜 재밌는 책 없을까]에서 내가 보고 싶은 책 댓글 정리 한 것(스압) 99 2020.10.25 5133 382
5283 도서 도서정가제에 대해 소비자 입장에서 잘 쓴 글을 봐서 가져와봤어 1 2020.10.25 257 4
5282 도서 이 책 좀 찾아줄 수 있겠니? 4 2020.10.25 186 0
5281 도서 일반 에세이보다 훨씬 좋은 책을 발견했는데 만화책이야..여기다 추천글 써도 되니? 21 2020.10.25 1322 2
5280 도서 찾아줘) 어릴때 읽었는데 도저히 못찾겠어ㅠ 줄거리요약있음. 10 2020.10.25 67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287 Next
/ 287

Copyright ⓒ 2017 - 2021 dmitory. All rights reserved.